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오즈(OZ) 브랜드 홍보전략, 그 끝은 어디일까?

Design News/Brand Marketing

by 마루[maru] 2008. 9. 16. 13:32

본문

반응형

기업의 사활을 운운할 정도의 대표 브랜드라 하지만 오즈(OZ)의 홍보전략은 기발함과 신선함 그리고 거침없는 변화와 질주가 놀라울 따름이다. 작년 4월 선보인 LGT의 오즈(OZ) 서비스. 국내 최초 휴대폰으로 웹 서핑과 이메일 등 실생활에 필요한 정보들을 쉽게 제공받을 수 있다는 점이 혁신적인 서비스로 주목받기에 충분하지 않았나 싶다. 휴대전화를 통한 개방형 무선인터넷 서비스 오즈(OZ)는 현재 가입자 30만명을 넘어서며 높은 인기와 좋은 호응을 얻어내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본론으로 들어가 LG텔레콤의 오즈(OZ) 브랜드 홍보전략이 얼마나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되어 왔는지 지난 발자취를 살펴보면 쉽게 엿볼 수 있는데 간략하게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다.

오즈(OZ) 브랜드, 고삐를 늦추지 않는 다양한 홍보전략 변화

서비스 초기 캔유.아르고와 같은 오즈 전용폰 블로그 마케팅을 통한 온라인 홍보 프로모션 진행으로 휴대폰 풀브라우징 서비스를 구현한 오즈(OZ) 서비스를 알리는데 큰 효과를 끌어냈고, 이어 드라마 온에어(On-Air)를 통해 따뜻하고 친근한 이미지의 연예인 이범수를 등장시킨 CF광고로 오즈(OZ) 브랜드 이미지의 기반을 다지는데 적지 않은 일조를 했다고  해도 무리는 아닐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홍보전략 변화를 보여준 오즈(OZ)서비스 광고 장면

또한 오즈 체험수기를 통한 고객 광고모델로 선발하는 '오즈(OZ)는 모두의 힘' 이벤트로 3G서비스 오즈(OZ)의 활성화 도모에 이어 상근이, 개그우먼 신봉선을 모델로 한 온라인 배너광고 '다음검색 1위 도전'이란 궁금증 이벤트를 진행해 화제가 되기도 했으며, 지하철 래핑광고를 통한 대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강화시켜 그 홍보 노력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최근 미디어를 통해 선보이고 있는 국내 최초 '시트콤 CF'란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선보인 '오주상사의 영업2팀' CF광고로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Brand Image)를 지속하고 가속도를 올리기 위한 일환으로 LG텔레콤은 또 하나의 기발한 홍보전략 카드를 던졌기에 이른다.

또 한번의 기발한 홍보전략, 가상회사 오주상사 신입사원을 뽑다.

그것은 다름 아닌 홍보용으로 설립한 가상회사 '오주상사'를 현실로 끌어 내 CF속의 등장인물인 카리스마 장미희 부장을 포함 다섯 명의 팀원들을 면접관으로 등장시켜 신입사원을 모집하는 이색적인 채용 이벤트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즈의 새로운 홍보전략 '오주상사 신입사원 모집'

이번 오주상사 신입사원 채용 이색 이벤트는 단순히 이벤트성 채용행사가 아니라는 점에 주목해야 할 것 같다. 온라인 면접과정은 영업2팀 팀원의 질문에 지원자가 답변하고, 광고에 대한 의견이나 오주상사의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더군다나, 최종 선발된 신입사원에게는 노트북, OZ전용폰, 캐쥬얼 정장 등 다양한 경품을 지급하는 것도 놀랍지만, LG텔레콤의 '2009년 인턴사원'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어서 재치와 기발한 아이디어가 넘치는 예비 취업생들의 도전의욕을 복돋우며 기존의 홍보전략과 다른 방향으로 진행시켜 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LG텔레콤은 이번 오주상사 신입사원 모집 행사를 통해 고객의 다양한 소리와 고객과 함께 어우러져 이루는 한 발 다가선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오즈 서비스의 유용성과 LG텔레콤의 브랜드 선호도 향상을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나날이 새롭고 기발한 아이디어와 독특한 홍보전략으로 놀라게 하며 우리의 생활속으로 깊이 파고들고 있는 LGT의 대표 브랜드 오즈(OZ) 서비스의 홍보전략. 그 끝은 어디까지 인지 물음표(?)를 던지게 되며, 오주상사 신입사원 채용 이벤트 다음에는 어떤 홍보전략 카드를 던지며 오즈(OZ) 브랜드 이미지를 지속시켜 나갈지 왠지 모를 기대를 걸어보게 만드는 이유이기도 하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