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컴퓨텍스 2008, PC주변기기 럭셔리한 변신

Digital News/Review and Column

by 마루[maru] 2008. 6. 4. 16:10

본문

반응형

컴퓨텍스 2008, 주변기기 변신 그 오색찬란함에 눈길 끌어
이제는 마우스, 키보드, 컴퓨터, 이어폰 등 주변기기와 노트북 파우치. Back Bag등 악세사리 제품들이 기능성 중심이 아닌 기능성과 디자인 그리고 패셔너블한 요소를 모두 갖추어야 할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했다.

이번 컴퓨텍스 타이페이 2008에서 유난히 눈길을 나의 눈길을 끌었던 것은 메인 부품들과 통신장비보다는 컴퓨터 주변기기의 다양한 변신과 패셔너블한 디자인으로 새로운 시장성을 열어가고 있다는 점이였다.

이제는 PC주변기기들이 기능성 경쟁에서는 우위를 가리기 힘들고, 시장성도 약화되었음을 시사하는듯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모습이였다. 수백개의 규빅이 촘촘히 박힌 마우스에서 표범을 가죽을 입힌 노트북 스킨 팬시요소를 가미한 제품들이 주류를 이루며 전시되었다는 것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오색찬란함의 극치, 개성 무제한의 변신을 거듭하는 PC주변기기들을 만나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노트북용 Back-Bag스타일로 다양한 컬러와 기능을 갖춘 제품들을 볼 수 있었다. 디자인과 패션아이템에 좀 더 다가 섰다고 봐야 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범한 키보드와 마우스를 다양한 문양들을 접목시킴으로써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기능 USB허브로 블랙과 레드의 절묘한 조화와 기능이 잘 어우러져 눈길을 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C(전력통신망)의 허브기능을 갖춘 멀티탭으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컬러, 체크무늬 패턴이 시선을 사로잡은 마우스. 키보드. 스피커. 이어폰에 이르기까지 풀패키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폰으로 보기보다는 화려한 보석장식의 귀걸이로 보는 사람이 더 많을 것 같은 쥬얼리 스타일  이어폰 제품 디자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제품에 쓰인 보석이 다이아몬드냐고? 물었더니 No!  다이아몬드란다. ㅋㅋ 조금 거리를 두고 보면 느낌이 장난이 아니기도 했다. 하지만 장식성은 있어도 업무효율성은 그다지 높을 것 같지는 않았다. 마우스 화려한 리폼이었다고 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깜찍한 문양으로 장식된 PC 주변기기들, 세트로 조화를 이룬 것이 눈길을 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3부스를 건너면 쉽게 만날 수 있는 디지털 액자 제품이고 eBook 제품인데, 이 제품은 디자인이 조금 고급스럽고 좀 더 다양한 사용자 기능을 갖추고 있어 돋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이는 제품은 실물이 아니다. 각종 노트북,  멀티미디어 기기를 개성있게 표현할 수 있는 한마디로 스타일 연출용 스킨 이미지다. 개별 판매는 안되며, OEM을 통해서만 생산된다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13000여개의 라디오 채널을 수신해 볼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갖춘 USB메모리스틱 라디오다. 부스에서 한국라디오를 직접 청취할 수 있어 기분 좋았고, 한국을 다녀 온 경험이 있는 담당자가 선물로 US30$ 제품을 건네줘서 고마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 컴퓨터에 연결해 주면 좋을 것 같은 고양이 캐릭터 스피커인데 음질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뭘까? 한참을 쳐다보았다. 놀라운 것은 이 모든 것이 USB메모리 스틱이라는 사실이다. 놀랍다는  생각이 뇌리를 스쳤다. 저렇게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제품을 만들었다는 것은 소비자의 선택권을 그만큼 배려했다고 봐야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이미지를 통해서 보았던  전시벽면에 걸린 USB제품의 모습을 확대 촬영한 이미지다. 다양한 모양에서 기능들을 갖춘 제품들이 즐비하다.

이번 전시회를 보면서 느낀 것은 좋은 아이디어를 찾아 낸다면 얼마든지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둘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으며, 예상대로 이제는 기술과 기능보다는 제품 디자인으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는 것을 다시금 절감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