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 혁신과 야망의 딜레마 걸작

Digital News/IT Trend

by 마루[maru] 2010. 1. 28. 12:33

본문

반응형

애플은 그간 무성한 루머로 실체에 대한 궁금증을 갖게했던 애플 태블릿을 '아이패드(iPad)'란 공식명칭으로 현지시각(27일) 샌프란시스코 예르바부에나 센터에서 진행된 Apple 'latest creation' event 이벤트를 통해 공개했다.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iPad) 공개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 발표에 전 세계 미디어와 유저들은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놀라울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UStream을 통한 키노트 중계 채널의 동시접속자가 11만명에 달하는 진풍경을 자아내며 중간중간 접속이 끊어지는 해프닝에도 불구하고 열기는 쉽사리 수그러들지 않았다.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iPad) 공개, 혁신보다 커 보인 야망

아이패드(iPad)가 공개되는 동안 대중의 반응은 의외로 차분했다.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컸다는 이야기다. 소비자인 유저들이 기대했던 것은 혁신적 변화와 새로운 iPhone OS 4.0의 발표를 기대했지만 애플의 수장 스티브 잡스는 발표가 끝나는 순간까지 기대감을 충족시키는 반전 이벤트를 보이지 못하고 야심찬 장사 속만 드러내고 말았다.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iPad) 공개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iPad)

애플 아이패드(iPad)는 스마트폰과 랩탑PC의 틈새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산된 애플의 전략적 제품으로 스마트폰인 아이폰과 맥북의 시장영역은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요 기능을 제외시킨 채 선보였다. 더불어 애플의 방대한 앱스토어를 등에 업고 e-book, 멀티미디어, 교육, 비지니스 영역까지 모두 아우르겠다는 야망의 속내를 엿볼 수 있는 '아이패드(iPad)'란 신성한 보따리를 풀어 놓았다.

다양한 가격대와 선택 폭, 이면의 숨겨진 고도의 마케팅 전략

애플태블릿 아이패드의 가격이 발표되자 탄성이 쏟아졌다. 아이패드의 성능과 기능에 비해 가격은 만족스럽다는 반응이었다. 와이파이(WiFi)와 와이파이(Wifi)+3G 모델로 나누고, 용량별(16, 32, 64GB)로 또 나누어 놓아 사용자의 선택 폭을 넓게 한 것은 바람직하지만 이면에는 소비자들이 지름신을 부를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고도의 마케팅 전략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어 스티브잡스의 비지니스 전략가다운 면모를 다시금 확인하기도 했다.

아울러 아이패드의 가격대는 메모리에 따라 wifi 모델은 16GB/$499, 32GB/$599, 64GB/$699이며, Wifi+3G 모델은 16GB/$629, 32GB/$729, 64GB/$829로 3G가 추가된모델이 $130 더 비싸다. 가격에서도 $1을 레고시켜 가격 부담감 낮추어 구매욕을 높이는 전략을 전통처럼 이어오고 있다.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 디자인과 기능적 특징들

아이패드(iPad)의 디자인은 그다지 혁신적인 부분을 찾아 볼 수 없었다. 두께는 0.5인치, 무게 1.5파운드. 디스플레이는 9.7인치, 하드드라이브 용량 16-64GB, 배터리 수명은 작동 기준 10시간이며, 대기시간은 한달, 블루투스를 지원하고 있다. 일반 노트북에 비해 슬림하고 가벼우며 기존의 아이팟 터치에서 크기만 커진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일부 기대하고 있었을 법한 웹캠과 카메라는 탑재되지 않았고 어플리케이션의 멀티태스킹도 지원하지 않는다. 또한 내장 사파리 웹브라우저에서 여전히 플래시나 멀티미디어 콘텐츠 플러그인은 작동하지 않는다.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iPad) 공개
눈에 띄는 특징들이라면 IPS(in-plane switching)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178도의 넓은 시야각을 확보한 것과 멀티터치 인터페이스의 정교함이 더해졌다. 맞춤형 Apple A4 칩을 내장해 성능면에서 좀 더 강화 되었고, 주변 액세서리를 살펴보면 풀사이즈 키보드 도크를 통해 충전과 타이핑이 용이해 졌다. 더불어 스탠드전용 Dock, 카메라 커넥션 키트, 아이패드 케이스, TV 연결 커넥트도 활용할 수 있다.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iPad) 공개
아이패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스펙과 기능들에 대해서는 아이패드 홈페이지 동영상을 참고하는 게 더 이해가 빠르다.

아이패드, 정말 스티브 잡스 생애의 역작 이었나?

아이패드 출시 전에 여러 가지 루머와 더불어 기대에 너무 부푼 나머지 애플태블릿 아이패드를 스티브잡스 생애의 역작? 또는 '신성한 현물이다' 등등 웃지못할 갖가지 말들이 난무했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나니 그 반응은 너무 냉랭하다. 딱히 특징을 잡기엔 너무 큰 영역을 탐하고 있고 기존의 애플 역작들인 아이폰과 맥북을 가진 소비자들은 어정쩡한 상황이 판단이 안 선다는 반응이다.

물론 가볍고 넓은 터치스크린 화면이 스마트폰과 맥북의 단점들을 보완하고 있지만 그것들의 장점은 갖추지 못하고 있어 선뜻 지갑을 열게 하진 못할 것 같다. 트위터의 반응 또한 출시와 동시에 바로 구매하겠다는 쪽과 아이패드 1세대는 패스하고 좀 더 개선된 2세대를 기다려 보겠다는 의견이 양립하고 있다. 

아이패드로 보인 과도한 욕심과 2%부족함, 소비자 반감 부를수도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iPad) 공개
앞서도 언급을 했지만 이번 애플이 발표한 아이패드는 스티브 잡스의 욕심이 조금 과했던 것 같다. 점진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음반, 영화, 게임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 시장과 e-Book, 의료, 교육, 비지니스 등 산업 전반을 아우러는 디지털 콘텐츠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아이패드를 내 놓은 것 같다.  일부는 아이패드 발표에 따라 아마존 킨들이나 아이리버 같은 기존의 이북(ebook)시장 선점업체들이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기존에 볼 수 없었던 강력한 성능한 기능을 갖춘 애플태블릿 아이패드는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기존 시장을 장악하는 것은 시간 문제일 것이다. 하지만 애플이 자사의 제품시장 보호를 위해 맥북과 아이폰의 알맹이는 제외하고 그 중간의 영역만 활용할 수 있는 전략적 제품이 아이패드에 대해 소비자들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에 따라 판도는 달라 질 수 있을 것이다.

이렇듯 내가 밤새며 지켜 본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iPad) 발표에 다른 느낌은 한마디로 스티브 잡스가  혁신과 새로운 시장을 정복하고 싶은 야망의 딜레마로 탄생된 걸작이란 결론이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