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레종, 담배 패키지 디자인에 감성을 담다.

Design News/Design Trend

by 마루[maru] 2009. 5. 27. 10:45

본문

반응형

이달 초에 KT&G의 주력 브랜드 ‘레종(Raison)’이 새로운 디자인으로 리뉴얼되어 선보였다. 이번에 새롭게 리뉴얼 된 레종 4종(블루캣, 레드캣, 블랙캣, 그린캣)의 담배 패키지 디자인은 기존의 담배 패키지 디자인과는 차별화된 요소가 접목되어 눈길을 끌어 패키지 디자인 차원에서 한번 조명해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본론적인 패키지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를 하기에 앞서 간략하게나마 담배 '레종'에 대한 기본적인 의미를 짚어보고 나가는 것이 좀 더 의미 전달에 효과적일 것 같다는 생각이다.


담배 '레종'의 의미와 히스토리.

레종(Raison)은  '이유(reason)'를 뜻하는 프랑스어 브랜드 네임은 '존재의 이유'를 의미하고 있다. 즉, 남들의 평가보다 자신만의 이유있는 삶이란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레종은 2002년 '레종 블루'를 첫 출시로 시작해 2003년에 멘솔 향의 레종 후레쉬, 2006년 레종 블랙, 2007년에 레종 레드를 순차적으로 선보여 왔고, 2005년 여름에는 한정 판매용으로 '프레시 레종 썸머 에디션 (Fresh RAISON Summner Edition)' 제품으로 '감온 변색 Micro Capsule'을 패키지에 적용해 냉장보관으로 차가워지면 패키지의 온도 센서가 가장 시원한 순간을 숨겨진 고양이 캐릭터 디자인이 드러나면서 알려줘 애연가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주기도 했었다.


레종(Raison) 브랜드 컨셉과 슬로건의 의미

브랜드 컨셉은 'Creative 20's'로 자신만의 독특한 문화세계를 창조해나가는 젊은 세대에 맞춰 젊음, 개성, 독특함, 새로움을 추구하는 것이며, 브랜드 슬로건은 'Creative Revolution'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문화를 추구하는 혁신적 사고와 창조적 정신을 표현한다.


레종 리뉴얼, 드러나지 않는 빗금 엠보싱으로 감성 자극

이번 레종 패키지 디자인 리뉴얼 특징은 기존 디자인의 핵심요소인 고양이(Cat) 캐릭터를 보다 성숙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개선하고 체스판 패턴을 없애고, 좀더 세련된 프리즘 빛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패턴라인으로 포인트를 준 것이며,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밋밋한 케이스 디자인을 탈피하고, 빗금의 엠보싱 질감을 패키지에 적용해 애연가들의 촉감을 통한 감성 교감을 이루게 했다는 것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또한 변화와 진화의 의미를 담고 잇다. 기존의 젊고 유니크한 이미지를 유지했던 '레종'이 시대의 흐름에 따라 젊은이들의 모습도 변화하고 있다는 점에 포커스를 맞춰 현대 20대의 감각에 맞춰 좀 더 세련되고,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디자인을 담아 진화된 모습이 엿보이기도 한다.


컬러와 동적 캐릭터로 개성을 표현한다.

이번 패키지 디자인에서 눈에 띄는 것은 메인 캐릭터 고양이 디자인의 변화다. 기존 캐릭터는 단순하면서 정적의 2차원적이었던 반면, 새 고양이 캐릭터는 세련되고 동적인 형태로 생기와 귀여움을 느끼도록 했고 캐릭터의 포즈 또한 종류별 변화가 확연하게 차이를 보이고 있다.

또한 적용된 담배 필터는 참숯과 박하향(Menthol Flavor) 필터 2가지이지만 패키지 디자인에 프리즘 스타일 컬러 패턴라인으로 개성을 표현해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다.


블루캣(Blue Cat)은 레종의 메인제품 답게 가장 선호도 높은 블루 컬러와 카리스마가 살아있는 자세의 캐릭터를 적용했고, 블랙캣(Black Cat)은 젊고 세련된 느낌의 요염한 자세의 캐릭터를, 레드캣(Red Cat)은 강렬하고 자신감 있는 자세의 캐릭터를, 멘솔향의 그린캣(Green Cat)은 릴렉스한 느낌의 기지개를 켜는 자세의 캐릭터를 적용해 고객 취향의 다양성에 부응하려고 했다.

레종은 블루, 후레쉬 블랙의 경우 기존의 맛을 유지했지만, 레종 레드는 기존 타르와 니코틴 함량이 0.05mg 다운되어 더 순하고 깔끔해진 맛과 향을 갖추었고, 레종 그린은 ‘레종 후레쉬’에서 ‘레종 그린캣’으로 변경되었다.


담배 패키지 디자인을 알면 담배 맛도 색달라.

담배 패키지 디자인을 알면 담배 맛도 정말 색 다를까? 다소 생뚱맞는 질문일지는 모르지만 최소한 주관적인 관점에서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담배를 피운 지도 20여년이 넘지만 어르신 몰래 담배를 피우기 시작한 것을 따지면 그보다 훨씬 더 긴 세월이다.


처음엔 호기심으로, 폼으로, 습관적으로 피워왔던 다양한 담배들. 정작 피워 온 담배 디자인에 담긴 의미는 뒷전이다 디자이너가 된 지금에서야 직업병에 영향을 받은 탓인지 담배 디자인에 눈길을 보내고 있는 것이고, 이처럼 담배 패키지 디자인의 의미를 하나씩 알아 가면서 피워보는 담배 맛이 예전과 다른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었다는 것이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