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숭례문 화재, 노통이 시킨 일.. 논리가 재밌네

Life Essay/Commentary on Issue

by 마루[maru] 2008. 2. 14. 18:10

본문

반응형

오늘 인터넷 뉴스를 보다가 눈 앞 확 뒤집힐 만한 기사 제목이 들어와 후다닥 살펴보니 그 내용이 참 기막힙니다.

처음에 기자가 너무 자극적인 제목을 붙인게 아닌가 생각했는데 첨부된 동영상을 보니 그게 아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숭례문 방화문 인터뷰 장면

도대체 뭔말인가 싶어 동영상을 재생을 해보니 숭례문 방화범으로 체포된 채 모씨가 남대문 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법으로 이송되던 중 기자들과 인터뷰 과정에서 말한 내용이였습니다.
[YTN 미공개 동영상 - 채 모 씨, "노 대통령이 시켜서 한 일...다 탈줄 몰랐다]

채 모씨 왈,
이거는 현 정부 노무현이가 시켜서 한 일이니까 그렇게 아시라...
중략....

담당 공무원이 말하기를 "~위에서 시켜서 한 일이니까 어쩔 수 없다. 마음대로 해라"고 했다 그래서...   (질러나?)

그리고 타 탈줄은 몰랐다..

제대로 태워셨더만요. 그럼 임무수행 제대로 한 셈인가요? ....

국가의 제일 수장 그러니까 공무원의 위에서는 곧 '대통령'이란 소리로 받아 들인 것이다.

단순한 논리에 의하면 어쩌면 말 되는 소리가 될 수도 있겠지만 이건 너무 기가 찰 노릇이고 황당한 말이 아닐 수 없겠다.

나는 노사모도 아니고 노무현 대통령 열혈 팬도 아니지만, 채 모씨 영감님 억지 논리에 유구무언이고 허허실소가 절로난다.

그러고 보니 한나라당 이 소식 듣고 입가에 미소짓고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이건 물귀신 작전도 아니고 무슨 의도로 임기를 다 마쳐가는 노무현 대통령이 할 짓이 없어서 그런일을 채 영감님께 시켰을라구요.

그렇다고 채 영감님 말 그래도 믿고 기자회견 하는 해프닝은 없기를...

영장실질심사도 거부한 채 영감님께 묻겠습니다.
그럼 대한민국을 타 태워 먹으면 도대체 어느 윗 분을 찾아서 책임을 물어야 할려나...
채 영감님 좀 가르쳐 주삼. 예!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