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유감스런 블로그 메타사이트 '카테고리' 체계

Digital News/Blog Story

by 마루[maru] 2007. 9. 20. 17:25

본문

반응형

블로그 메타 사이트의 카테고리 분류는 상당히 각양각색이며, 기능적 통일감이 없이 자체 서비스를 부각시키기 위한 랜드 마크로 활용되는 듯 하여 블로거 한사람으로 작은 아쉬움과 더불어 심심한 유감을 느끼게 된다.

현재 블로그의 글들이 수집되어 노출되는 블로그 메타사이트인 올블로그, 블로그코리아, 이올린, 티스토리, 오픈블로그, 다음 블로거 뉴스, 미디어몹의 카테고리 분류를 살펴보면 디자인 카테고리는 찾아 볼 수 없다.

디자인 분야의 영역은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 보다 그 범주가 상당히 넓고 세분화 되어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타 사이트의 카테고리 분류에 있어 전문성 있는 글들이 한 곳으로 집결될 수 있는 공간에 대한 배려를 염두에 두지 않고 있음을 보게 된다.

이러한 문제점은 미디어 기사들의 분류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기사의 내용이 분명 '디자인'을 주제로 다루고 있지만, 어떤 곳은 '사회'섹션, 어떤 곳은 'IT'섹션으로, 또 다른 곳은 '경제'섹션에 집어넣기도 하면서 갈팡질팡 중심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올린 카테고리

이올린 카테고리

오픈블로그 카테고리

오픈블로그 카테고리

영화나 포토도 문화. 예술의 장르로 묶을 수 있지만, 독립적인 카테고리를 할당하고 있다. 이유가 무엇일까? 지극히 대중적인 콘텐츠 이며, 메타 사이트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아이템 이기 때문인가? 그리고 IT분야도 과학섹션과 묶어도 그렇게 이질성을 갖지도 않지만 굳이 세분화 시켜놓고 있는 곳이 있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수많은 디자인(design) 관련 블로거들은 블로그의 글들을 어디로 송고 또는 발행해야 할지 카테고리 분류에 상당한 고민을 하도록 만든다. 문화예술 영역에 송고하면 너무 큰 범주 속에 더 큰 범주를 넣어 놓는 형국이라 빛을 발하지 못한 채 사라지게 되고,  생활이나 여가취미에도 섞이기에는 더 더욱 달갑지 않은 까닭이다.

그럼 블로그 메타 사이트 및 미디어 사이트의 카테고리가 얼마나 복잡 다양한지 살펴보자.

[이올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과학, 생활, IT, 스포츠, 연예, 국제

[올블로그 이슈]
시사, IT/과학, 라이프, 리뷰, 연예/스포츠, 재미

[오픈블로그]
정치, 문화, 연예/스포츠, 취미/여가, 개인/기타, 미분류, 사회/국제, IT/과학, 경제/부동산

[블로그코리아]
시사, 만화, 도서, 포토, 푸드, IT/게임, 여행/세계, 영화/연예, 비지니스, 문화/예술, 학문/교육, 라이프/스타일, 스포츠/레져

[다음 블로거 뉴스]
시사, 생활경제, 문화/예술, 해외, 스포츠, IT/과학, 방송/연예, 영화, 책 이야기, 사는 이야기, 여행, 요리/맛집, 포토

[티스토리]
리뷰, 포토, IT, 이슈, 라이프, 재테크

정말 제각각의 화려함 일색이다. 물론, 자체 서비스를 돋보이도록 하기 위한 나름대로의 분류를 정했겠지만, 결과적으로 메타사이트의 공간을 채우는 것은 블로거들의 글이 아니었나?
그렇게 때문에 블로그 메타 사이트 성격을 띤 서비스의 카테고리의 분류만큼은 통일성이 있어야 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하여 블로그랭킹을 뽑거나 블로거 활동력에 따른 인기 블로거를 찾는데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그래야 메타사이트의 순위랭킹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로 커질 것이라고 본다.

지금처럼 올블로그(allblog)의 인기 블로그가 블로그코리아(blogkorea), 오픈블로그(openblog)에서는 인기 없는 블로그가 되고, 반대로 블로그코리아(blogkorea)나 오픈블로그(openblog)의 인기 블로그가 올블로그(allblog)에서는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는 모순을 보이며, 자체 사이트 기여도 따른 인기 블로그 띄워주기에 급급하다는 모습을 볼 수 있어 다소 블로그 초기에 가졌던 인기 블로그에 대한 신뢰도와 기대감마저 무색케 만들고 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메타사이트의 카테고리 10대 분류를 제안을 해본다.

[정치/사회] , [생활/경제] , [문화/예술] , [디자인/광고] , [IT/과학]
[방송/연예] , [국제] , [스포츠/레저] , [영화/음악] , [포토/동영상]

물론, 위의 10가지 분류제안이 메타 사이트의 카테고리 분류를 바뀌게 할 수 있다는 바람은 크게 하지 않는다. 미력한 블로거 한 사람의 지나치는 푸념으로 간주될 수도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원시안 적으로 바라본다면 한번쯤은 재고의 필요성을 느낄만한 분류가 될 것이라는 작은 뜻을 담긴 제안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아울러, 글로벌시대에 접어들어 디자인 파워가 부각되고 있는 시점에 '디자인(design)'도 독립적인 카테고리로 분류해 주어 유익한 지적 정보들이 집결되어 참고 할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