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007 시리즈 23탄 '스카이폴(Skyfall)에 전세계적으로 동시 개봉되어 많은 분들이 감상했을 텐데요. 물론 저도 가족들과 심야영화로 재밌게 보고 왔습니다.


007 시리즈 스카이폴 티저 포스터 007 시리즈 스카이폴 티저 포스터


영화 007 시리즈 하면 가장 먼저 떠 오르는 장면이 무엇일까요? 제임스 본드, 본드 걸, 마담 M 아니면 기상천외의 첩보장비들... 여러 가지의 것들이 연상이 될텐데요.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분들이 떠 올리는 것이 영화 시작과 함께 50년 동안 변함없이 고수해 온 건 배럴을 배경으로 제임스 본드가 걸어 나오거나 총을 쏘는 장면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오늘은 포토샵으로 영화 007 시리즈의 상징이자 포스터에서도 빼 놓지 않고 등장하는 건 배럴 배경 효과를 만드는 동영상 강좌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원래는 직접 만드는 스텝 바이 스텝 포토샵 강좌를 올려 드려야 하는데 연말에다 여러 가지 일들을 하다보니 체력적으로,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는 것 같습니다.



해외 포토샵 동영상 오픈 강좌로 소개된 자료인데 굳이 한국어 설명이 아니더라도 동영상을 몇 번만 리플레이 해 보시면 금방 따라 배울 수 있는 간단하고 재밌는 포토샵 강좌입니다. 포토샵을 배울 때 크리에이티브한 작품들을 처음부터 만들어 가는 것이 바람직하기도 하지만 이렇게 007 시리즈 같은 이미 익숙한 영화 포스터를 따라 만들어 보는 것이 훨씬 포토샵 스킬을 빠르게 향상 시킬 수 있는 지름길이 되기도 합니다.

조급해 하지말고 차근 차근 한번 따라 해보시길 바랍니다. 포토샵 튜토리얼을 따라하다 보면 여러 가지 기교나 기법을 금방 익힐 수 있으니 가볍게 보지 말고 완전히 자신의 포토샵 스킬로 익혀 두시길 바랍니다.

덤으로 007시리즈에 대해서 살짝 알아보니 다니엘 크레이크가 제임스 본드로 출연한 지금까지의 007 시리즈는 이전 시리즈와 달리 오프닝 씬에서 건 배럴 씬이 사용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카지노 로얄(Casino Royale)’에서는 건 배럴 씬 없이 흑백으로 영화가 시작되었고 ‘콴텀 오브 솔래스(Quantum of Solace)’ 오프닝에서도 건 배럴 씬은 나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다니엘 크레이그가 제임스 본드로 출연한 세 번째 영화 ‘스카이폴’에서는 티져 포스터부터 건 배럴이 등장해 좀 친숙함 어필하려고 노력하지 않았나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archwin.net BlogIcon 아크몬드 2012.11.28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스카이폴.. 오프닝이 정말 매력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loanloan114.tistory.com/ BlogIcon 담비아빠 2012.12.07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포샵 배우긴했는데, 디자인은 확실히 감각있는 분들이 잘하시더라구요 ㅎㅎ 보는걸로 만족하는 사람 ㅎㅎ

  3. 스카이폴 2012.12.20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 저렇게.. 만드는거였군요^^
    저기 죄송한데 초대장좀 주시면 안될까요?
    janghenlee@naver.com

  4. Favicon of http://windmark.org BlogIcon 혜 천 2013.01.20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사진을 하면서 배우는 포토샵
    참으로 유용하던데 어러워요?
    잘보고 갑니다.

  5. 2013.06.14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graco-duoglider-stroller.com/#121 BlogIcon 달콤한 2013.08.11 0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것은 실제로 매우 흥미로운 영화입니다
    나는 영화관에 가서 큰 기쁨으로 본
    게시물에 대한 저자 덕분에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