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9월 4일부터 8일까지 프랑스 파리 ‘노르 빌뺑트(Nord Villepinte)’ 전시장에서 열린 ‘메종오브제 (MAISON&OBJET) 2009’ 전시회에서 도시 브랜딩과 결합된 생활가전의 디자인과 기술이 선보여 졌다.

‘메종오브제 (MAISON&OBJET)’ 는 가구, 소품 등 홈 인테리어 관련 기업 및 디자이너들이 참가해 최신 디자인 트렌드를 제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시회로 전세계 3,000여 개 업체가 참여 했다.

LG 도시 카페(LG Urban Cafe)

LG 도시 카페(LG Urban Cafe) 모습 - 제공. LG전자

이번 메종오브제의 ‘나우!홀’은 프랑스 파리가 추진 중인 새로운 도시 브랜딩 프로젝트인 ‘뉴파리(New Paris)’를 주제로 했고, 혁신적인 기술, 디자인을 통해 고객 삶의 질을 높여주는 생활가전 브랜드 이미지와 주제가 일맥상통한다는 점에 착안 한 LG전자는 단순한 제품 전시가 아닌, 젊은 디자이너들의 신선한 아이디어 보고(寶庫)인 ‘나우(Now!)홀’ 공식 스폰서로 참여해 ‘LG 도시 카페(LG Urban Cafe)’를 후원했다고 한다.

‘LG 도시 카페(LG Urban Cafe)’는 LG 가전의 디자인•기술과 파리의 카페를 결합한 공간으로 관람객들에게 휴식 공간과 함께 LG 프리미엄 가전 제품과 앞선 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 큰 호응을 얻었는데, 지난해 9월 부터 참여하고 있는 LG전자는 인테리어, 디자인 분야 프리미엄 고객을 대상으로 한 브랜드 마케팅 효과를 거둔 셈이다.

또한 냉장고, 전자레인지, 오븐, 호브(Hob), 식기세척기 등 아트 플라워 디자인을 적용한 LG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패키지를 유럽에서 처음 선보이며, 독일 명품 주방가구 ‘불탑(Bulthaup)’과 연출해 스타일리시 주방을 연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론적으로 도시브랜딩은 곧 도시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고, 그에 따른 생활가전 또한 디자인 퀄리티와 첨단 기술들이 충분히 뒷받침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관람객의 반응을 통해 살짝 엿볼 수 있는 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