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겨울비 내리는 청사포, 아내가 뿔났다

분류: Life Essay/Life Story 작성일: 2009.01.22 12:47 Editor: 마루[maru]

참 오랫만에 아내와 단 둘이 길을 나선 셈이다.
그것도 시내가 아닌 겨울바다가 설렘을 부르는 해운대로 향하는 것은 부산에 살고 있지만 그다지 잦은 일은 아닌 까닭이다.

겨울비 내리는 해운대

오랜 겨울 가뭄을 달래듯 겨울비가 대지를 촉촉히 적시고 있었고, 평일 한낮의 해운대는 한산하고 깨끗함이 느껴졌다.

몇일 전 선물받은 청바지 치수가 커 로데오아울렛이 있는 해운대로 가는 길에 말 벗삼아 동행했지만 아내는 소녀처럼 오랫만의 함께하는 남편과의 오붓한 드라이브에 기분이 좋은 모양이었다.

갑자기 길을 나설 때 보다 굵어진 차창 밖 빗줄기를 본 아내가 뿔났다.

하필이면 "가는 날이 장날이야?, 오후에는 비가 그친다고 하더니.."

그동안 아이들 키우느라 마음 편히 오붓하게 남편과 데이트를 가지지 못했던 아내는 오랫만에 함께하는 소중한 기회를 겨울비 때문에 망친 것 같아 연신 아쉬움을 토했다.

참으로 무심한 사람, 그 주인공은 다름아닌 바로 나였다.
사는게 뭔지? 늘 바깥일에만 열정을 쏟을 줄 알았지 정작 내 곁에 변함없이 존재하는 소중한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리진 못했던 것이다.

결혼 14년, 부산에 적지않은 세월을 살아건만 아내는 청사포가 어딘지 모른다. 하기야 나도 발길을 옮긴 건 비지니스 때문에 두 서너번이 전부인 곳이다. 아내가 그 곳에 가고 싶다고 조른다. 멀지 않은 그 곳으로 겨울비 내리는 청사포의 풍경을 아내에게 선물하고 싶어 핸들을 꺽었다.

청사포와 달맞이 길

아름다운 일출, 동해 남부선 기찻길 건널목, 영화 '파랑주의보'의 촬영지인 청사포는 조용한 겨울바다의 운치를 감상하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곳이다. 달맞이 고개길을 따라가다 청사포로 내려가는 길에서 바라 보는 풍경은 또 하나의 매력이 있다.

청사포 풍경

겨울바다는 인적이 드물고 조용했다. 방파제 끝자락에 선 연인들의 모습에서 젊은 날 자화상을 보는 듯 했다. 애써 팔장을 꼭 껴고 방파제 끝 등대로 우산쓰고 걷고 싶은 아내의 마음을 시기하듯 거센 해풍 속 차디찬 겨울 비바람은 중간에 아내의 발걸음을 돌리게 만들었다.

청사포 등대

미안하다. 그리고 사랑한다. 잊지 않을께......
꽃 피는 봄날이 오면 당신 손 꼭잡고 이곳에 와 아름다운 일출과 지난 온 세월의 그리움을 다시금 꽃피워주리라는 무뚝뚝한 남편의 작은 약속을...

이렇게 겨울비 내리는 청사포의 추억은 아내를 뿔나게 했지만 남편은 철들게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blog.daum.net/yama1417 BlogIcon skin science 2009.01.22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부산사는 사람이라면 청사포에서 조개구이를 안먹어본 사람이 없겠죠.^^
    저도 부산에 사는지라 청사포를 좋아라 합니다.
    데이트하기도 좋구요. 좋은 글 잘읽고갑니다.^^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9.01.22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극히 사소한 이야기를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는 말씀대로 장갑끼고 아내랑 조개구이를 먹고 와야 될 것 같군요.^^

  2. Favicon of http://www.wifil.kr BlogIcon wifil 2009.01.22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앗, 오션스카이닷!!
    남편이 철들었다면... 아내는 충분히 보상받은게 아닐까요? 장기적으로 본다면 ^^
    2009년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시고 더 많이 철들으셔서 많이 사랑하고 사랑받는 마루님 되시길 기원합니다~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9.01.22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wifil님.
      그렇게 저의 아내도 그렇게 생각해주면 좋겠는데,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올해는 건강하시고 행복한 한해가 되시길 저도 기원하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9.01.22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잔잔한 독백을 듣는것 같아서 rss로 읽다가 댓글 남기러 와봅니다
    마루님 마음이 전해오는것 같네요.
    푸근함을 느끼다 갈께요~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9.01.22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Sleeepy님
      부족한 남자의 독백에서 푸근함을 느껴주셨다니 제가 도리어 감사를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설 명절 전후로 블로그로 찾아가서 인사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ilovecontents.com BlogIcon 나우리 2009.01.26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다녀갑니다.
    즐거운 설날 연휴 보내길 바랍니다.
    마루님의 올해 활동도 기대됩니다.
    부산에서 큰 역할을 하실듯....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9.01.27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나우리님.
      이렇게 인사말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는 계획하신 일들이 모두 성취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부족한 부분은 많은 조언을 부탁드리며, 좀 더 마음을 열고 소통할 수 있는 블로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abysmal.tistory.com/ BlogIcon 대따오/불면증 2009.01.28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런말이 있더라구요..
    남편이 아내에게 미안함을 느끼고 돌아오려고 하면.. 아내는 이미 마음이 떠나버려서 다른 사람을 바라보고 있다고요..^^

    늦지 않게 아내분을 바라봐주세요..^^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