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로운 '둘리' 사랑받을 수 있을까?

분류: Design News/CF and Media Ads 작성일: 2009.01.09 13:53 Editor: 마루[maru]

주제가, 구성 새롭게 바꾼 아기공룡 '둘리'의 시청자 반응은?

아기공룡 '둘리'는 부자(父子) 2세대간을 아우르며 사랑을 독차지 해 온 한국 애니메이션의 역사에 있어 한국의 캐릭터 사업의 시초라고 해도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1987년 KBS를 통해 처음으로 TV애니메이션으로 방영됐던 인기 연재만화였던 '둘리'가 21년 만에 새롭게 제작되어 SBS를 통해 1월 8일부터 매회 22분 분량으로 제작되어 총 26부작이 방영될 예정이다.

새롭게 선보일 아기공룡 '둘리'

인기 만화가 김수정 화백의 '둘리'는 만화잡지 '보물섬'을 통해 1983년 처음으로 태어났으며, 출간되자 마자 나이에 상관없이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고, 만화에 등장하는 다양한 캐릭터들은 아직까지도 한국을 대표하는 애니메이션 캐릭터들로 많은 사랑 독차지 하고 있다.

이렇게 21년 만에 새롭게 태어난 '둘리'는 더욱 성장한 '둘리'의 캐릭터로 다시 나 기존의 캐릭터의 틀을 깼다. 과거의 '둘리' 애니메이션이 아동중심 이었다면, 새로운 '둘리' 애니메이션은 미국의 디즈니 애니메이션처럼 가족중심, 즉 청소년부터 대학생, 성인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대중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변화에 맞추어 그 동안 인기를 끌었던 '둘리'의 주제가도 완전히 바뀌었다. 과거 둘리의 주제가가 아동중심적인 분위기였다면, 새롭게 바뀐 '둘리'의 주제가는 가족 뮤지컬과 같은 느낌으로 완전히 변화를 주어 더욱 대중적인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재 탄생되었다고 한다.

새로운 주제가의 작사를 '둘리'를 만들어낸 김수정 화백이 직접 참여해 새로운 주제가에 대한 애정을 보였으며, 주제가를 부른 'M-IND(마인드)'도 최근 하우스 일렉트로닉 스타일의 음반을 발매하며 큰 관심을 불러키고 있다.

M-Ind 음반 표지

'M-IND'의 여성보컬 KupeE가 보컬을 담당하였고 남성보컬인 VANN이 프로듀싱에 참여하면서 새로운 주제가의 완성도를 높였다. 'M-IND'의 타이틀 곡인 Open Eyes, 빗소리 등은 벅스에서 젊은 층을 상대로 한 차트의 상위권에 올라 있다.

이처럼 완전히 변한 '둘리'에 아쉬움을 표하는 팬들도 있다. 무려 20여 년간을 듣고 보아온 둘리가 성우, 주제가 등이 바뀌면서 너무 다른 느낌의 캐릭터가 되는 것이 아닌지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높다. 하지만, 대부분의 팬들은 이러한 변화가 더욱 성숙하고, 폭넓은 대중에게 사랑 받을 수 있는 변화라며 상당한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미 작년 12월 25일 새로운 '둘리'의 시작을 알리는 방송을 시작하였을 때, 시청률이 7.5%(TNS 미디어코리아 집계)를 기록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한, 김수정 화백은 이번에 새롭게 29억원을 투입해 제작된 둘리 역시 최선을 다했고, 한국 애니메이션 역사에 중요한 한 획이 될 것이라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기만화 애니메이션 '둘리'가 주제가를 비롯, 디즈니 애니메이션처럼 가족 중심의 전개로 구성을 바뀌어 그 새로운 변화가 충분히 기대감을 갖게 만드는 것은 사실이지만 부자간 세대를 잇는 기억속의 동경을 충분히 아우르며 예전만큼 사랑을 독차지 할 수 있을지 그 반응에 관심이 모아지는 까닭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www.sunblogged.com BlogIcon easysun 2009.01.09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둘리가 새로 나오는 군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 가운데 하나죠. 반가운 소식 잘 보았습니다! ^^

  2. 돌김 2009.01.09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둘리 성격도 그렇고 성우 분들이 많이 달라져서 생소한 느낌이 많더라구요.그렇지만 애니의 퀄리티는 확실히 밝아지고 깔끔해서 요즘 처음 보는 사람들에겐 세련되게 보일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paarang.tistory.com BlogIcon 파아랑 2009.01.10 0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둘리 눈이 더 어른스러워진 것 같아요..^^;

  4. 별장군 2009.01.10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 전 최근에 옛둘리도 봤는데요... 전 옛날것이 뭔가 훨씬재미있는것같아요ㅎㅎㅎ

  5. bb 2009.01.10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번에 새로 나온 둘리가 원작에 가까운 둘리죠.
    kbs에서 만든 둘리는 원작 둘리의 악동기질과 풍자, 해학 등을 거의 다 빼고 순화시킨 작품이라 오히려 아쉬웠죠. 이번 건 김화백님이 직접 제작을 맡아 그런지 원작에 충실해 원작 만화를 본 올드 팬?에게는 더 반갑죠. 옛날에 보던 둘리를 보는 것 같아.

  6.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9.01.10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음냐.. 한번 봐야 알듯 싶은데.. 쩝.. -.-;
    볼 시간이 없으니.. -.-;

  7. 보자기 2009.01.10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새롭게 바뀐 둘리는 좋은데 둘리의 중요한 성우진들 교체가 좀 그랬어요.
    어릴때부터 계속 듣던 목소리가 아니라 그런지 좀 어색한 느낌도 들고 한두분
    정도 라도 하셨으면 좋았을텐데 많이 아쉽네요.

  8. Favicon of http://ryudaewan.tistory.com BlogIcon 하얀말 2009.01.13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 또한 위 bb님처럼, 이번 둘리가 오히려 예전 KBS 둘리보다 더 둘리답다 생각합니다.(80년대에 보물섬에 연재된 그 둘리). 일단 그림체도 김수정 화백의 그림체와 더 가깝고, 맨날 쥐어터져도 끊임없이 길동이에게 게겨대는 둘리가 더 보물섬의 둘리와 가깝다고 여겨집니다.

    솔직히 KBS의 애니는 맘에 안듭니다. bb님 말마따나 KBS 둘리는 어른들의 환타지(?)를 반영한 고분고분한, 전혀 둘리 답지 못한 어린애 캐릭터고, 허영만 화백이 아이큐점프에 연재한 '미스터 손'을 가지고 만든 '날아라 슈퍼보드'는 솔직히 허 화백의 세밀한 그림체부터 무식하게 단순화시킨.... 특히 저팔계... 정말 돼지 같은 허 화백의 저팔계를... 그렇게 무참히 뭉게놓다니...(특히 코)... 장담컨테, KBS 둘리보다 이상해졌다는 분들은 원작 만화를 접하지 않은 분들이실겝니다(뭐, 성우 바뀐 거 이상하다는 분은 제외. 원작 만화에 성우는 당연히 없으니까요 ㅎㅎ).

    결론은 원작자가 참여해서인가, 이번 둘리가 훨 낫다 되겠습니다.

  9. 단호박 2009.10.03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몇 일전에 봤는데, 역시 새로 만들어서 색감이 깔끔했는데, 아쉬운 점은 지금 둘리 모습은 저만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옛날 둘리에 비해 좀 짓궂게(?!!!)하게 생겼어요. 예전 순둥이 같은 눈이 그립네요.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