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자메시지 오타, 극과 극은?

분류: Life Essay/Commentary on Issue 작성일: 2008.11.06 09:46 Editor: 마루[maru]

때로는 잘못 보낸 문자메시지 오타가 상대방을 요절복통하게 만들며 큰 행복을 주기도 하지만, 그와 반대로 비지니스 관계에 있어서는 후회해도 늦으리~ 란 대략난감한 상황에 몰릴 수도 있는 일면을 엿볼 수 있는 문자메시지 오타의 세계가 이른 아침부터 입가에 미소짓게 만든다.

뉴스보도에 따르면 누리꾼들이 문자메시지 오타로 겪었던 황당한 일화들을 주요 포털에 올리며 즐거운 댓글놀이를 하고 있다는데, 그 사례들을 읽으면서 상황을 상상하면 절로 박장대소하게 만들지만 마냥 웃을 일만도 아니지 싶다.

그 중에 재밌게 읽은 몇 가지만 옮겨 보았다.

목사님께 "목사님도 주말 잘 보내세요"라고 보내려던 문자
"목사니도 주말 잘 보내세요"
신도 메시지 맞고 목사님 "오 주여! 시험에 들지말게 하소서"를 외칠 듯 싶다.

"할머니 중풍으로 쓰러지셨어"라고 보내려던 문자
"할머니 장풍으로 쓰러지셨어"
자식들 노인폭력을 행사한 것 아닐까? 의심스럽다.

학원 끝나고 "엄마 데릴러와"라고 보낸 문자
"임마 데릴러와"
이 녀석 집에 가면 아마도 밥 굶었을 듯

봉사활동에 가던 도중 어머니께 온 문자
"어디쯤 기고 있니?"
상황이 절묘하다. 봉사활동 대충하지 말고 빡빡기고 있는지 확인 사살?

신발 사이즈를 묻는 어머니의 문자
"너 시발 사이즈 몇이야"
이 집안 대충 막가파 집안?.

위의 문자메시지 오타의 경우는 주로 가까운 지인이나 가족의 경우지만, 비지니스 상황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자메시지 오타 사례도 모아보면 꽤 재밌지 않을까 싶다.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관계라면 모를까? 중요한 사안이나 거래를 목전에 두고 주고 받는 문자메시지 오타는 상상을 뛰어넘는 엉뚱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할 때 문자메시지 오타의 극과 극은 천국과 지옥을 방불케 하지 않을까?

비지니스 상황에서 문자 메시지 오타 때문에 난감했던 적은 없나요? 그 대략난감 에피소드를 여기서 풀어놓고 보면 또 하나의 웃음바다가 만들어지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social-media.kr BlogIcon 철산초속 2008.11.06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도 이 기사 봤습니다. ㅋㅋ 신나더군요..ㅋㅋ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11.09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밌는 기사였습니다. 근데 비지니스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경우는 없어 이렇게 소개하고 경험들이 올라오길 바랬는데 의외로 댓글이 없네요.^^

  2. Favicon of http://www.ncube.net BlogIcon 편리 2008.11.06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혼자 보다가 나오는 웃음을 참느라 고생했답니다. ㅎ

  3. Favicon of http://blog.leestory.com BlogIcon 리스토리 2008.11.06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혼자....컥컥 대며웃었어요.....ㅎㅎ

  4. Favicon of http://CYJN.com BlogIcon CeeKay 2008.11.06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직 문자메시지 폰타이핑(?)에 익숙하지 않은 저는 그래서 왠만하면 컴퓨터로 인터넷에 접속해서 문자 보냅니다. 그래도 어쩔 수 없는 오타가 가끔 나오긴 하지만요..^^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11.09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하 공감입니다. 저 또한 폰타이핑은 잼뱅이라.. 가끔씩 지하철에서 문자 보낼 때는 오타가 종종 섞인답니다.
      그래서 인터넷을 주로 보내는 데 짧게 쓰자니 왠지 막가자는 말투 같아 조금 부담스럽기도 하더군요.ㅎㅎㅎ

  5. Favicon of http://www.prsong.com BlogIcon prsong 2008.11.07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 녀석 집에 가면 밥 굶었을 듯 <- 이게 더 웃긴데요 ㄲㄲㄲㄲㄲㄲ

  6. Favicon of http://uncaffe.tistory.com BlogIcon uncaffe 2008.11.09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글을 읽다가 한참 동안 큭큭 웃었습니다. 개인간 문자에서 오타가 있으면 그냥 웃으면서 넘어갈 일이겠지만, 정말 공적인 관계에서 오타가 실린 문자가 잘못 오면 괜한 문제를 만들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7. Favicon of http://designsen.net BlogIcon 센~ 2008.11.12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 한참웃었네요..ㅋㅋㅋ 아 목사니도 라니 정말 깜놀인데요.
    전..오빠 나 오늘 또 울었다..를 잘못쳐..'오빠 나 오늘 똥루었다'도 엄청 웃었던 기억이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