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의 저울, 2% 아쉬운 종영

분류: Life Essay/Commentary on Issue 작성일: 2008.10.25 01:59 Editor: 마루[maru]

한동안 금요일 밤을 기다리게 만들며 TV를 주시하게 만들었던 SBS '신의 저울'이 종영되었다.

신의 저울은 연속 2회를 방영하는 터라 오늘 마지막 회를 기대하며 만사 제치고 그 결말에 시청각을 곧추 세우고 있었건만 왠지 그 종영이 마치 화장실 갔다가 뒤처리 제대로 안하고 나온 듯 조금은 찜찜한 느낌이다.

신의 저울

신의 저울 마지막회 용서 장면

신의 저울 마지막회를 보면서 어느 정도 짠하고 통쾌한 결말을 너무 기대하고 있었던 탓일까?

평생을 대의명문 앞에 가족의 소통을 잊고 살아 온 김혁재 검사와 검사로써 남편을 구속해야 하는 영주의 고뇌를 아낌없이 표현하고 더불어 진실을 밝혀내고 심판하는 것을 넘어 용서를 구하고 그 용서를 받아 들여 더 큰 용서로 끌어 않을 줄 알아야 한다는 인간의 덕목을 일깨워 준 모습에선 짠한 느낌을 전하며 눈시울 촉촉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신의 저울 후반부 권력과 결탁된 거대 로펌 신명을 명확한 증거를 바탕으로 통쾌하게 정리하며 가을의 깊은 밤 시원함을 전해주는 결말을 기대했으나 생뚱맞게도 2%로 부족한 어정쩡한 결말을 보여 아쉬움에 입 맛을 다시게 만들었다. 끝자락에 은퇴한 김혁재 검사와 장준하 검사의 대화 속에 흐르는 거대 로펌 신명을 정리하겠다는 장준하 검사의 의지를 통해 암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마무리 지어버린 것은 마냥 아쉬운 까닭이다.

역시 권력과 거대 자본이 뒤받침된 거대 로펌은 정의의 의지 만으로는 쉽게 무너뜨릴 수 없다는 옹벽과도 같다는 현실적인 면을 조명하기 위한 드라마 구성의 묘미였던 까닭일까?

결국 신의 저울은 무전유죄 유전무죄, 무력유죄 유력무죄는 거스를 수 없는 현실의 진리를 다시 한 번 되새기게 만들었고, 정의의 여신이 든 저울이 조금은 약자의 편으로 기울어야 하는 것이 정의의 균형을 현실적으로 맞추는 것이란 메시지를 오늘의 법조계에 보내는 것으로 만족하며 아쉬움을 달래야 할 듯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hwagoon.co.cc BlogIcon 화군 2008.10.25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확실히 마지막편은 뭔가 부족한듯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10.25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름대로 생각할 수 있는 결말을 남겼다고 하지만, 그래도 밥 먹다가 숟가락 놓아야 하는 느낌 또는 다운받다 끝자락에 짤리는 아쉽고 찜찜한 그런 비슷한 느낌 때문에 많이 아쉬웠습니다.^^

  2. 2008.10.25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서둘러서 종영을 한 이유가 있을 것 같네요

  3. 시즌2 2008.10.26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열린결말로 시즌 2를 준비할 수도 있다고 하는군요..
    시즌 2가 나온다면 훨씬 더 긴장감있고재미있는 법정드라마가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4. 최동주 2008.11.06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지막신의저울을재방송해주세요r곡보고싶습니다

  5. 안녕하세요 2009.09.26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치 시즌2를 예고하는 결말인거 같내요
    전혜빈도 대사가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송창의가 날 선택하지않는다면 적이될수밖에없다는 뉘앙스의 말을 했었고 실제로 마지막에 그런 뉘앙스의 장면이 나왔죠 송창의는 그 부장검사한테 제가 그 로펌을 무너뜨리겠다는 식으로 말했었고.. 아무래도 시즌2를 예고하는게 아닐지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