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Blog) RSS 독자수 변화, 어디서 비롯될까?

분류: Digitial News/Blogging Guide 작성일: 2008.05.26 18:56 Editor: 마루[maru]

블로그 RSS 구독자 변화, 블로거 간담을 서늘하게..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자신의 글에 공감하고 관심을 가진 독자가 RSS 리더를 통해서 글을 구독하게 되는 고정 독자를 형성하게 되는데 이러한 고정 독자가 몇 명인지 집계해서 보여주는 것이 RSS 구독자 수다.

블로그를 운영한 지 1년 정도 지나면 적지 않은 RSS 독자를 확보하게 되고 이 시기 정도 되면 블로그 방문자 수 보다는 RSS 독자 수의 변화에 더 눈길이 가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블로그 RSS 독자 수가 안정적인 증가를 보이지 못하고 때로는 오르락내리락 급격한 변화를 보이며 블로그 운영자인 블로거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기도 한다.(솔직히 공감하는 블로거 많을 거란 생각 ^^)

블로그 RSS 구독자 수 변화는 통계시스템 장애 때문만 일까?
지난 번 ‘RSS 구독자 수, 급격한 변화는 무슨 이유일까?’ 라는 글을 통해서도 언급했듯이 RSS 독자수의 급격한 변화 원인이 RSS 통계시스템의 일시적인 장애로 인해서 발생되기도 하지만 주기적으로 RSS 독자 수가 적지 않은 변화를 자주 보이는 것은 시스템 장애로 간과하기엔 부족함이 없지 않다.

그래서 그 근본적인 원인이 어디에서 비롯되는지 알아보기 위해 디자인로그 블로그의 지난 1개월간의 RSS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해 보기로 했다. 그 결과 RSS 독자 수의 변화가 일어나는 원인이 RSS 통계시스템 장애 외에도 다른 요인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고, 또한 근본적인 원인이 어디에서 비롯되는지 추측해 볼 수 있었다.

피드버너(FeedBurner) RSS리더 별 독자수 변화에 주목하라!
먼저 RSS 독자 수가 가장 큰 변화를 보였던 4월 25일~26일자 피드버너(FeedBuner) RSS독자 분석차트를 참고로 살펴보면 국외 RSS 리더(Reader)를 사용하는 독자 수의 변화는 미진하지만 한 RSS(Han RSS)의 독자 수는 거의 2배에 가깝게 떨어진 것을 살펴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24일 784명의 RSS 독자 수가 25일 중복 집계되면서 1452명으로 시스템에 2중으로 산정된 결과였고, 곧 다음 날인 26일 정상적인 독자수로 돌아 간 것으로 분석된다. 그래도 RSS 독자수가 905명으로 집계되었으니 이틀 사이에 121명의 RSS 독자 수가 증가된 셈이니 기분 좋은 일이다. 마치 열병을 앓고 훌쩍 커버린 그런 기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두 번째의 큰 폭 변화를 보였던 5월 8,9,10일의 피드버너(FeedBuner) RSS 독자 분석차트를 참고로 살펴보았다. 국내 RSS 리더(Reader)인 한 RSS(Hna RSS) 통한 독자 수는 지난 번 시스템 장애로 추측되는 변화와는 달리 큰 변화 없이 안정적인 증가세를 보여주고 있는 반면, 국외 RSS 리더(Reader) 독자 수의 변화가 불규칙한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그 중에서도 Google Feedfetcher의 독자 수 변화는 시스템 에러로 간주할 만큼 큰 폭으로 감소했다가 다시 회복되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을 눈여겨봐야 할 것 같다.

끝으로 최근 들어 다소 큰 폭의 변화는 아니지만 999명의 독자수를 기록, RSS 독자 네 자리 수를 목전에 두고 한껏 부푼 마음이었는데 다시 떨어졌다가 1002명 독자 수를 갱신했지만 왠지 불안스러운 마음이 가시지 않았는데 예상대로 다시 966명이란 세 자리 독자 수로 떨어지는 제법 까칠한 변화를 보여준 상황을 통해 분석을 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변화에도 한 RSS(Han RSS) 독자 수는 2명이 증가했을 뿐 큰 변화는 없었다. 하지만 국외 RSS Reader를 이용하는 독자 수는 적지 않은 변화를 보여주었고, 피드버너(FeedBuner) 통계차트를 통해 볼 수 있듯이 그 중에서도 Other Reader 독자 수가 가장 큰 변화를 나타내고 있다는 점이다.

이것은 소수의 국내 또는 국외 독자가 관련 콘텐츠의 필요성에 의해 일시적으로 구독했다가 RSS 구독을 해지하는 경우로 가정할 수 있겠다. 또한  1~2일 이후에 어느 정도 RSS 독자 수가 회복되는 상황에 비추어 볼 때, 아래와 같은 원인에서 비롯된 것은 아닌지 조심스럽게 추측해보게 된다.

● 콘텐츠 필요성에 의한 일시적인 RSS 구독자의 변화
● 임시 RSS리더에서 전용 RSS 리더로 변경
● 콘텐츠의 정보성 및 주제의 이탈로 인한 구독 해지

RSS 구독자수 변화, 국외 RSS 리더 사용자와 콘텐츠 품질이 좌우.
오프라인 미디어인 신문. 잡지의 경우는 발행 부수가 그 영향력을 가늠하는 척도라고 본다면 1인 미디어 블로그는 RSS 독자 수가 해당 블로그의 영향력을 가늠하는 척도라고 봐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렇다고 블로그 방문자의 수가 무의미하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비록 특정 콘텐츠에 국한된 일회성 독자일 수도 있지만 앞으로 나아가 잠재 RSS 독자로 전환되어 고정 독자인 RSS구독자가 될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

결론적으로, 블로그 RSS 구독자 수의 변화는 시스템 장애로 발생되는 경우도 있지만 가장 큰 변화를 불러오는 것은 대부분 국외 RSS 리더를 사용하는 소수의 국외 독자들의 구독해지와 RSS리더(Reader)의 변경이 가장 큰 요인임을 추측할 수 있었으며, 더불어 블로그 운영에 있어 안정적인 RSS 구독자 확보를 위해서는 하나의 주제로 정보성과 꾸준한 포스팅으로 독자의 기대를 충분히 충족시켜 줄 때 보다 많은 고정 RSS 독자를 확보하고 블로그가 나날이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독자는 냉정하다! 굳이 미사여구로 포장하지 않아도 글쓴이의 진실을 글을 통해 엿보고 평가하게 된다. 이슈나 자극적은 내용의 글은 순간적인 많은 방문자 유입으로 대량의 트래픽을 유발시킬지는 모르지만 고정 독자를 확보하는 힘은 발휘하지 못한다. 독자는 글쓴이의 의도와는 달리 콘텐츠에 녹아있는 글쓴이의 진실을 보고 느끼면서 스스로 구독의 필요성을 판단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보다 사실(fact)에 입각하고 화려한 문체의 글은 아니더라도 글쓴이의 가식 없는 진심을 담아내고 자신이 추구하는 주제에 맞게 정보성과 감성적 공감이 반영된 양질의 글을 발행할 때 사이버 공간 속에서 진정한 밀리언 RSS 피드(Feed) 블로그로 성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며 자연스럽게 브랜드 가치를 확보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markidea.tistory.com BlogIcon 마키디어 2008.05.26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피드버너가 주말에 확 떨어지는 현상은 있긴 분명 있긴 하것 같습니다. 저도 주말에 60명이 갑자가 확빠졌다고 월요일 되니까 정상으로 돌아오더라구요. 댓글과 구독자수에 너무 연연하면 정신건강에 안좋을것 같습니다. 근데 자꼬 신경이 쓰이죠 ㅎㅎ

    • Favicon of http://paperinz.com BlogIcon 이드,,, 2008.05.26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말마다 구독자수가 어느정도 감소하는건 오프라인 리더기 때문입니다 온라인 리더기의 경우 언제나 일정하게 잡히지만, 오프라인 리더기의 경우 작동을 시키지 않으면 피드버너에서 구독자로 잡아내지를 않습니다 주말에 줄어드는건 컴퓨터를 켜지 않는 사람들이 생기기 때문이죠

      그 외의 급격한 변화는 피드버너의 일시적인 오류일 가능성이 크죠

  2. BlogIcon 웹초보 2008.05.26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는 한rss가 50%, igoogle/구글리더가 30% 정도 나오네요.. 아무래도 예전에 구글리더 활용하기.. 이런식의 포스팅을 자주 해서 그런듯.. ;;
    그나저나 저는 마루님 블로그를 구독하는 181명의 구글리더 사용주중의 한명이군요.. ㅎ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5.27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웹초보님의 RSS구독자는 구글의 비율이 높은 편이시군요. 구글관련 글들이 많아서 그런 걸까요?
      ㅎㅎㅎ. 저의 구글 RSS리더 독자셨네요. 반갑습니다.
      그럼 저는 웹초보님의 한RSS 독자 중의 한명이군요.ㅋ
      더불어 2007년 2월 4일에 2000분 초대 이벤트에서 인연을 맺어 정말 오랫동안 지성과 감성을 공유해 왔던 소중한 분이십니다. 늘 감사하고 있습니다.
      좋은 정보와 더불어 아낌없는 성원도 보내주시구요.

  3. Favicon of http://chohamuseum.net BlogIcon 초하 2008.05.27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오랫만에 다녀가나 봅니다. 건강하게 잘 지내시죠?
    사진을 보니 이렇게 멋진 분이셨군요.
    구독자수에 관심을 갖게되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겠지요.^^
    정신이 없어서... 마루님 글을 구독하고 있는지 살펴보아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5.27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하님. 안녕하세요. 염려해주신 덕분에 잘 지내고 있고 늘 멋진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못난 사람 얼굴을 드러내어 부담스럽진 않았는지 모르겠습니다.
      작년 10월 4일에 좋은 글쓰는 방법 이야기로 인연을 엮어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는데 제가 더 신경을 쓰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더 소통의 흐름이 유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늘 건강하셔야 합니다.

    • Favicon of http://chohamuseum.net BlogIcon 초하 2008.05.30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담스럽다니요... 처음엔 배우 유오성인 줄 알았답니다. ㅎㅎ ^^
      벌써 지난 10월이었군요. 그걸 다 찾아보셨다니... 정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루님도 늘 건강하시고, 더 좋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을 저도 바라고 기대합니다. 좋은 주말 계획 있으신가요?

  4.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8.05.27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정말 주말에 블로그의 RSS 피드 카운터를 보면 울고싶을 때가 많지요.
    저는 급격할 정도는 아니지만(그래도 대략 3~40 정도는 차이나더라고요) 그래도 워낙 작은 수치이기에.. -.-;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5.27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울지는 마세요..ㅎㅎ 그래도 기분이 그렇지 않죠?^^
      평일에도 조금씩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 같아요.
      그나저나 지난 1월 9일날 인연을 맺어 무려 457건의 이야기를 공감하면서 함께 해 왔고, 온.오프라인에서 이슬주도 나눴으니 이제는 거의 의형제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소중한 인연이 되었어요.
      늘 넉넉하고 푸근함이 있는 학주니님 미소를 생각하면 하루가 행복해지기도 합니다.^^

  5. Favicon of http://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8.05.27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의 고민을 마지막에 딱 정의해주시는군요~
    이래저래 글쓰기에 고민이 많았는데~
    아자아자~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5.27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도꾸리님.
      부족한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다니 기쁩니다.
      너무 고민하면 자신을 포장하게 되는 가식적인 글들을 되는 것 같아 가급적 부족한 면이 있어도 편하게 독자들과 같은 눈 높이로 쓰는 게 좋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나저나 TNM 파트너로 함께 할동하면서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