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 감천항 방파제에 정박해 새 단장을 준비하고 있는 팬스타(Pan Star) 연안 크루즈.
부산을 모항으로 출발하는 한국 최초의 크루즈로 한국의 아름다운 남해안을 일주하는 크루즈이기도 하다.

길게 뻗은 방파제와 낚시를 즐기는 조사(釣師)들과 어우러져 더불어 멋진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CPL필터를 채우고 촬영을 했음에도 제대로 된 사진을 얻기는 힘들었다. Jpg파일로 저장되는 Normal 모드의 한계. 2차 보정을 거쳐도 원래의 느낌은 찾기 어려웠다. 앞으로 중요한 사진은 가급적 RAW방식으로 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천항 방파제와 연안 크루즈 '팬스타(Pan Star)'

연안 크루즈는 3박 4일 및 4박 5일 코스로 나누어져 있고 요금은 1인 1박 기준 14만 원대~53만 원대까지 객실 등급에 따라 나누어져 있는데 일반인들이 자유롭게 이용하기는 아직 비용부담이 만만치 않은 것 같다. 아주 특별한 날 또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의미 있는 이벤트를 기획하는 경우라면 몰라도 그냥 호기심에 타는 것은 선뜻 나서기 어려운 느낌이다.

그래도 왠지 모르게 크루즈를 보고 있자니 배낭하나에 카메라 챙겨서 어디론가 목적 없이 훌쩍 떠나고 싶은 충동이 일어나는 것은 뭘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안 크루즈 '팬스타(Pan Star)'

크루즈(Cruise)란?
'해상을 자유롭게 항해하다.' 라는 의미에서 유래된 '크루즈(Cruise)'는 군함의 항법이나 여객선, 대형 요트 등 여러 곳을 거치면서 관광하는 레저 항해를 크루즈로 지칭하기에 이르렀고 이렇듯 자유롭게 항해하는 크루저 여객선을 착안한 것은 일조량이 적은 북유럽 사람들이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겨울에는 지중해와 카리브 해안을, 여름에는 노르웨이의 송네피요르드 등을 항해했다고 합니다. 과거에는 부유층이나 시간적인 여유가 많은 특정 계층의 전유물로 생각했던 크루즈기 이제는 그 인식의 전환으로 이용하는 계층도 상당히 폭넓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루 이틀의 항해로 다음 기항지에 갈 수 있는 바다와 섬이 많은 해역이 크루즈의 메카로 카리브 해안, 지중해, 알래스카를 세계 3대 크루즈 지역으로 손꼽기도 한다. 더불어 북유럽의 발트해 연안과 노르웨이의 송네피요르드, 싱가폴을 중심으로 한 동남아시아가 그 뒤를 잇고 있다.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8.04.21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크루즈 여행..
    꼭 한번 해보고 싶은 것이죠..
    부의 상징이기도 하고요.. -.-;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4.22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까이 있으니 한번쯤 타보고 싶은데...(물론 디자인 프로젝트 때문에 여러 크루즈를 타보았지만요.)
      여행은 아직 못해봤다는... 비용이 생각보다 만만치 않습니다. ㅋ
      로또 당첨되면 한번 생각을 해볼 수 있을려나요.ㅎㅎ

  2. Favicon of http://0ple.wo.tc BlogIcon 공상플러스 2008.04.22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어차피 마루님은 어디로 훌쩍 떠나셔도 블로그만 보면 어딨는지 아는 사람 아닙니까.. ㅋㅋㅋㅋ

  3. Favicon of http://m-log.net BlogIcon 엠의세계 2008.04.26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도 팬스타라길래 오사카 가는 그 팬스타인 줄 알았는데... 이건 팬스타 크루즈군요...아마 오사카 가는 건 팬스타 드림 이었던 듯....

  4. 이사도라 2008.07.02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우리나라 남해안을 운항한다고 들었읍니다 이번 여름휴가에 이용해보려고 생각중입니다 멋진 휴가가 되겠지요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