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관훼리호에서 바라 본 부산대교

분류: Life Essay/Life Story 작성일: 2008.03.26 01:06 Editor: 마루[maru]
부산 국제여객 터미널에 정박한 부관페리호 카페테리아 디스플레이 작업에 들어갔던 날 잠시 틈나는 시간에 바라 본 부산대교의 모습을 한 컷 담아 보았다.

언제나 그러하듯 항구의 정서는 떠나 보내는 이와 맞는 이들의 아쉬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삶의 일부를 느낄 수 있는 그런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대교 [釜山大橋]
부산 중구와 영도구를 연결하는 길이 260 m . 너비 20 m . 4차선의 차도와 양쪽에 너비 2 m 씩의 인도가 갖추어져 있다. 영도대교와 평행하게 그 동쪽에 100 m 가량의 간격을 두고 가설된 다리이다.

타이드아치(tied arch) 공법으로 된 철강제 아치가 31 m 높이로 치솟아 부산의 명물이 되었다. 대교 양쪽으로 각각 길이 30 m, 너비 16∼20 m의 진입 고가도로가 가설되어 있고, 고가도로에서 영도 쪽으로는 봉래동(蓬萊洞) 로터리까지 길이 540 m, 너비 20∼25 m, 시청 쪽으로는 길이 830 m, 너비 25∼30 m의 접속도로가 부산세관 앞까지 각각 연결된다.

이 대교는 부산의 도시고속도로(길이 17.5 km, 너비 22.5 m)와 연결되어 있어서 부산항에서 경부고속도로까지 곧바로 주행할 수 있다. 또 54 t의 컨테이너운반 트럭이 무난히 지날 수 있도록 시공되었다.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8.03.26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사진.. 멋집니다.. ^^;

  2. Favicon of http://0ple.wo.tc BlogIcon 공상플러스 2008.03.26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대운하가 뚫리고 나면....

    무서울거같네요..
    (명절만 되면 저 곳이 배로 붐빈다고 생각하니..)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