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호세쿠엘보 데낄라. 사랑하는 아내를 훔치다.

분류: Life Essay/Life Story 작성일: 2008.02.25 06:20 Editor: 마루[maru]

남편의 늦은 퇴근 기다리며 한 두 잔 마신 것이 바닥을 드러내

나는 지금껏 아내가 데낄라를 이렇게 좋아하는 줄 몰랐다. 지난 연말 올블로그 어워드 2007 페스티벌 행사 때 선물로 받은 호세쿠엘보 데낄라 한 병을 가져와 칵테일 한두 잔 만들어 함께 마신 후 아껴가며 마시는 중이였는데 어느 새 호세쿠엘보 데낄라 큰 병이 바닥을 드러내고 말았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낄라 호세쿠엘보 마지막 한 잔.

한동안 바쁜 일들로 시간을 보냈고, 며칠 전 서울 출장을 다녀 온 다음 데낄라 한 잔이 생각났고 아내에게 한 잔 달라고 했더니 마지막 잔이라며 바닥을 드러낸 호세쿠엘보 데낄라  병을 보여주며 야릇한 미소를 날렸다. 그 동안 늦게 들어오는 남편을 기다리며 간간히 콜라를 함께 섞어 만든 데낄라 칵테일로 즐겼던 탓에 어느새 바닥을 보인 것이다. 아마도 집안 내력인 걸까?

우리 집안은 돌아가신 선친께서도 전혀 약주를 못하시는 분이였고 나도 일상생활에서 술을 그렇게 가까이 하는 편은 아니다. 가끔씩 모임에 가면 즐거운 분위기상 몇 잔 함께하며 소주 반병이 최대의 주량이다. 아마도 소주처럼 희석식 주류는 목에 걸림이 있어 그렇기도 하지만 양주나 칵테일 쪽은 목에 걸림이 없고 부드럽게 넘어가는 탓에 조금 더 마시고 선호하는지도 모른다. 그래도 서민은 고급양주를 속 편하게 부담 없이 마실 술은 아니기에 우연찮게 생긴 양주는 아껴가며 마시는 게 보통 사람들의 일면이기도 하다.

하지만 처가의 경우는 상황이 다르다. 장인어른을 위시하여 처가 식구들에게 술은 음료수 수준이라는 사실이다. 그 때문에 결혼식 후 하례를 갔다가 순배되는 술에 감당 못해 새신랑이 넉 다운 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기 때문이다. 그런 탓에 지금도 처가에 가면 장모님께서 술을 권하는 것을 꺼려하시는 편이다.

아내가 데낄라를 훔친 건지 아니면 데낄라가 사랑스런 아내를 마음을 사로잡은 건지 알 수 없지만 지금 내 앞에 놓인 것은 호세쿠엘보 데낄라 마지막 한 방울까지 짜서 내 놓은 한 잔 뿐이라는 것이다. 왠지 모르게 아쉬움이 느껴지며 옆구리가 허전한 느낌도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낄라 호세쿠엘보의 추억

그냥 마셔버리기는 아까운 마지막 호세쿠엘보 데낄라 한 잔! 기념으로 한 컷 사진으로 담아두고 탁상 위에 놓인 데낄라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자니 그동안 지루한 작업에 때로는 싸늘한 새벽한기를 떨쳐주며 함께 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가며 그리움으로 자리한다.

마지막 잔을 내려다 보니 장인의 손에서 혼합, 증류, 발효, 숙성 등 8번의 적지않은 탄생의 과정을 거쳐 빚어 진 황금빛 홀릭으로 번다한 나의 마음을 끌어안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아직도 채 맛 보지못한 데낄라의 참 맛을 느끼기도 전에 바닥을 드러 낸 채 아내의 여심을 훔친 데낄라가 다소 얄밉기도 하지만 잠시나마 사랑하는 아내의 마음을 위로해 준 것이 고맙기도 하다.
 
언제쯤 또 다시 후세쿠엘보 데낄라를 곁에 두고 그 깊고 은은한 매혹적인 맛을 함께 느낄 수 있을지 기약하기도 어렵지만  그동안 함께 했던 시간만큼은 작은 행복이였던 까닭이며 이렇게 데낄라 호세쿠엘보와의 마지막 추억을 남기게 되는가 보다.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8.02.25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데낄라.. 독한 술인데..
    사모님의 음주레벨이 상당하신듯 합니다. ^^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2.25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약한 술은 아니지요.
      하지만 집안 내력인 듯 알콜하고는 친근함을 느끼나 봅니다.
      이 몸의 술상무로 임명해도 손색은 없는 듯..ㅋㅋ

  2. Favicon of http://cyworld.co.kr/shiningtree BlogIcon 보헤미안수 2008.02.25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데킬라랑 콜라ㅋㅋㅋ 좋은 조합이져! 전 자몽쥬스랑 데킬라랑 섞어 마시는데 완젼 술술 넘어가요~~ㅋㅋ 맛있어서 음료수처럼 계쏙 먹다보면 은근 취하는~~ 옹옹! 사모님 마음 완젼 공감 ㅋㅋ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2.25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헤미안 수 님! ^^ 잘 지내셨어요?
      여자 분들은 그냥 스트레이트 샷으로 마시기는 조금 부담스러운지 여러가지 음료와 혼합해서 드시는 게 넘기기가 편한가 봅니다.
      콜라와 망고주스를 한번씩 섞어 마시더니 맛이 제대로 들렸는지 아껴먹는 데낄라 병 바닥을 보이게 하네요.ㅎㅎㅎ

  3. Favicon of http://feeling-diary.tistory.com BlogIcon 비트손 2008.02.25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저도 간혹 퇴근후에 한잔씩 과일음료와 칵테일해서 먹곤하는데요. 과일향이 베어나면 상큼한 첫 맛과 알콜의 쏴한 끝맛이 제격이더라구요. 혼자 홀짝홀짝 마시던 술이 이제 반병이 되었네요.(^^)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2.25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비트손님도 머지않아 병 바닥을 맞닥뜨리겠군요.
      외로워서 한 잔, 재미삼아 한 잔 마시다보면 어느새 바닥을 드러낸다는..... 어쩐대요?

  4. Favicon of http://0ple.wo.tc BlogIcon 공상플러스 2008.02.25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또다시 POP를 하시는 그분도 그분처럼 덜덜덜;; ㅋ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2.25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술이 과하면 촛점을 상실하고 아예 다른 사람으로 보일 수 있다는....... ㅎㅎㅎ
      다행히도 그 단계까지 진화는 못 하신 듯 합니다.ㅋㅋ

  5. Favicon of http://www.ringblog.net BlogIcon 그만 2008.02.25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직 뚜껑조차 따보지 못했습니다... 따는 순간.. 밤 샐 거 같아서리..^^;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2.25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 그 날 그만님 모습을 보지 못했던 것 같은데 데낄라를 어떻게 접수를 하셨는지 신통방통 하다는...
      그리고 아직 뚜껑도 따지를 못했다.. 그렇게 아껴두면 OO됩니다. 어서 뚜껑 따고 내무부 장관님이랑 오붓하게 러브샷 하시면서 분위기 잡으시길 바랍니다.ㅎㅎㅎ

  6. Favicon of http://www.kangsign.com BlogIcon 강자이너 2008.02.25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38도는 괜히 38도가 아니더라구요^^;; 음료수랑 잘 섞어서 먹고 왔습니다^^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2.26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그나저나 큰일입니다.
      이번 이벤트에서 꼭 DSLR을 품에 안고 싶어서 부단히 노력을 했는데 너무 실력좋은 경쟁자 분들이 많아서 걱정입니다.
      그 중에서도 강자이너님의 어택이 만만치 않다는 생각이네요.ㅎㅎㅎ
      꼭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화이팅 하세요.

  7. BlogIcon 보헤미안수 2008.02.26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재미있는 것이..호세 쿠엘보도 40도짜리가 있다는 사실이져ㅋㅋㅋ(다시 들렀어여 ㅋㅋ)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8.02.26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아침의 올블로그는 충격 그 자체였다는..
      혜성같이 나타난 여걸의 강타에 넉 다운 되고 말았습니다
      이번 호세쿠엘보 이벤트에서 정말 갖고 싶었던 DSLR을 품에 안아볼려고 나름 노력 많이 했는데......
      이제 운명의 여신에게 맡겨놓아야 겠습니다. ㅎㅎㅎ

      강자이너님께 38도 보다 2도 높은 40도가 있음을 알려주시러 오셨군요..ㅋㅋ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