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세계문화 엑스포 상징물 '경주타워', 공모작 디자인 도용 의혹 논란.

9/7일 개막한 '경주 세계문화 엑스포 2007'의 상징물인 '경주타워'가 공모작 디자인을 도용했다는 의혹 제기에 따라 논란이 되고 있는데, 개인적인 판단에 비추어 보면 표절의 수위를 넘어선 도용이 확실시 된다.

이번 '경주타워' 디자인 도용 의혹은 엑스포재단에서 실시한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은 재일동포 출신의 건축가 이타미 준(70.한국이름 유동룡)이 설계한 타워 디자인과 '경주타워'가 상당히 닮았다고 주장해 디자인 도용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보통사람이 보아도 이것은 명백한 디자인 도용으로 밖에 판단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경주 세계문화 엑스포 상징물인 '경주타워'의 최종 디자인 안을 제시한 동남아태 건축사사무소 측은

전적으로 자신들의 독창적 아이디어다.
이타미 준의 설계안이란 것은 본적도 없다.

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타미 준 측의 주장이 확실하다면 뻔뻔함의 극치를 보는것 같아 씁쓸함을 감출 길이 없고, 엑스포 재단과 동남아태 건축사 사무소와의 상징물 선별 작업과정의 결탁 여부까지 의심스러워 질려고 한다.

이타미 준 타워 디자인

이타미 준 타워 디자인

경주타워 디자인

경주타워 디자인

위의 그림에서 보는바와 같이 두 작품 모두 건물의 안쪽을 깎아 들어가는 음각(陰刻) 기법 사용과 신라 불탑의 형상화 했다는 것, 그리고 유리를 소재로 한 직사각형 타워라는 세 가지 핵심 요소가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다. 굳이 두 작품의 차이점을 찾아낸다면 이타미 준의 작품이 일반적인 석탑 형상화 했다면 동남아태의 경주타워는 황룡사 9층 목탑을 형상화 했다는 것이 다른 점이다.

이타미 준 건축연구소 관계자는 8일 "엑스포재단에 제출한 설계안을 도용한 것이 명백하다"며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중이라 '경주타워'의 공모전 디자인 도용의 의혹 여부가 어떻게 드러날지 관심이 집중된다.

아울러, 공모전에서 이타미 준의 디자인은 설계 권한이 부여되지 않는 우수상을 받았고 그 후 아무 연락이 없어 잊고 있었다가 최근 경주타워 준공식 보도를 보고 우리가 설계한 디자인과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하니 이타미 준 입장에서는 어이없는 디자인 도용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으로 생각되며, 아직까지 곳곳에서 터져나오는 디지인 도용 논란을 접할 때마다 안타까운 마음을 가눌 길 없다. [이미지 출처 - 중앙일보 관련기사]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치킨 2007.09.19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건 뭐.. 아니라고 해 줄 수도 없이 너무 똑같네요. ㅡ.,ㅡ;;

  2. Favicon of http://brownred.tistory.com BlogIcon 강자이너 2007.09.19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공모전에 제출한 작품을 마음대로 도용하는 사례가 많은 것 같습니다. 나빠요!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7.09.20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모전에서 모든 출품작에 대한 소유권을 가지는것 자체가 문제가 되는게 현실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당선된 작품에 대해서는 소유권을 가지다고 해도 무리는 없겠지만, 이렇듯 출품자에게 아무런 통보없이 마음대로 도용된다면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는 생각입니다.

  3. croydon 2007.09.19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오.. 그런데 이런 경우는 참 특이하네요. 뭘로 봐도 똑닮았다는 생각은 드는데, 뒤집어서 생각해 보면..

    "음각", "반전"이라는 키워드만 홀로 착상해 내면 그 다음은 다 저렇게 똑같게 나오는게 당연하지 않을까요? 원판 탑의 모양도 대동소이할테고, 테두리를 뭐 원형으로 하거나 하진 않고 아마 직사각형으로 할테고, 음각 형태로 깎다 보면 저렇게 한쪽 방향에서 온전히 보이는 터널 형태로 팔 수밖에 없을거고(사방에서 팔 수도 있긴 하겠구나..) 말예요. "반전"이라는 별개의 독창적인 발상에서 어쩔수없이 저런 비슷한 형태가 나온게 아닐런지 하는 생각도..

    정말 닮긴 닮았네요. ^^

  4. asdf 2007.09.20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경주타워가 도용을 하지 않았다고 해도 너무 비슷해서 비난을 피할수가 없겠네요. 이미 짓고있는것 같은데...

  5. Favicon of http://ismvisualstudio.net/blog/freeism BlogIcon freeism 2007.09.20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이건 뭐 병X도 아니고... 100% 디자인 도용이네요. 한치의 오차도 없이.
    '몰랐다'는 말이 안됩니다. 애들 장난도 아니고 몰랐단 말로 '좋아좋아' 할 수 있는 성격의 것이 아니니깐요.
    국가적 망신을 준 것에 대해 단죄를 해야 합니다. - _-;;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7.09.20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엑스포 재단측의 꼼꼼하지 못한 행정이 문제가 더 심각하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업체의 제한이라고 해서 세밀한 검증없이 진행 시킨것은 충분히 논란의 대상이 되고도 남음입니다.

  6. Favicon of http://hakjoony.com BlogIcon 학주니 2007.09.21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도대체.. 저건 어떤 시각으로 봐도 도용이라는게 드러날텐데.. -.-;

  7. Favicon of http://kaenium0.ip.or.kr BlogIcon 공상플러스 2007.09.21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왼쪽그림이 더 간지가;;

  8. 퇴사자의말 2007.11.22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제가 동남아태에서 2004년~2006년까지 일해서 아는 내용이지만..
    경주 엑스포 상징탑은 대략 8개 타입(양각,입체등등)의 모형을 아크릴로 직접 제작해보고 그 모형을 여러번의 수정 및 착오시행을 거쳐 완성된 것입니다.
    그리고 참고로 전 회사에서 별로 좋게 퇴사한 직원이 아닙니다.
    그래도 전에 제가 참여했던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하면서 말씀하시는게 조금은 그래서 몇자 적습니다.

  9. 건축학생 2009.08.20 0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원래 건축 디자인이라는 사람 머리속에서 나오는 거라 거기서 거기입니다.
    학교에서 같은 조건을 부여하고 같은 설계를 진행하면 유사한 디자인이 나올때도 있습니다. 같은 공모전에 두 작품이 출제 되었다면 표절이라고 하기 힘들지 않을까요.
    누가 표절을 했는지 안했는지 저는 모릅니다.
    하지만 너무 한쪽 입장에서 쓰여진 글 같아서 적습니다.

    • 후훗 2011.08.10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사가 일방적으로 쓰여진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관련기사를 찾아보시면
      동남아태에서 컴피티션을 위해 출품하나 작품과 지금 지어진 작품자체가 틀리다는데 문제가 생긴거죠,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