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70억, 앤디 워홀의 BMW Art Car!

분류: Design News/Design Trend 작성일: 2007.08.09 11:14 Editor: 마루[maru]

170억, 앤디 워홀의 BMW Art Car! 놀라운 170배 가치 상승.

역시 유명작가의 작품가치는 엄청난 것 같습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박물관 이벤트 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BMW Art Car Collection에 출품된 미국의 팝 아티스트 앤드 워홀(Andy Warhol)의 작품인 BMW M1 이 출고 당시에도 차값이 1억원이 넘었다고는 하나 그의 손을 거쳐 아트카로 승화된 지금은 평가가치가 170억원이라고 하니 무려 170배의 가치상승이 된 것 같습니다.

지금은 앤디워홀(Andy Warhol)이 고인이 되었지만, 만약 앤디 워홀(Andy Warhol)이 생존했다면 이 만큼의 가치는 나오지 않았을거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유명작가들의 작품들은 고인이 된 다음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되는 경향이 있으니 말입니다.

강렬한 컬러물감을 이용해 거친 터치로 표현된 아트카!
팝 아티스트 앤디 워홀(Andy Warhol)의(1928-1987년)의 1979년도 작품 입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박물관 "앤드워홀 아트카" 소개 내용 입니다.
관련링크: http://www.aucklandmuseum.com/272/bmw-art-ca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current BMW Art Car collection of 15 cars tours the globe and has visited such prominent museums as the Louvre and Centre Pompidou in Paris, the Palazzo Grassi in Venice and the Guggenheim Museum in New York.

The four cars featured will include designs from world famous artists: Andy Warhol, Roy Liechtenstein, Frank Stella and Ken Done. Andy Warhols’ 1979 BMW M1 portrays speed pictorially with blurred lines and colours. The 1977 BMW 320i painted by Roy Liechtenstein casts a picture of passing scenery in which both the car and its movement are one single entity and the bright colours of Australian wildlife are reflected on Ken Dones’ BMW M3.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풍림화산 2007.08.09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그 가격에 살 사람이 있을까 싶네요. 사고 나면 가격이 더 오를라나? ^^

  2.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7.08.09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170억원이라.. 말 그대로 전시용.. ^^;

  3.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풍림화산 2007.08.12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RSS로 글구독하면서 덧글 달때만 방문하는 식으로 저는 다른 분들의 블로그 글을 보고 있지요. 다 읽지는 못해서 관심있는 글들은 읽게 되는... ^^ 꼭 자주 찾아오고 해야 소통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4. Favicon of http://leoslee.tistory.com BlogIcon 이레오 2007.08.15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도둑맞으면 뒤집어질텐데요.. ㅋㅋ 언젠가 어느곳에 황금욕조가
    도난당해서.. 하하하하


우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