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데이! 기대 속 첫 만남? 아쉬움이 많았다.

분류: Digitial News/Blog Story 작성일: 2007.03.17 18:16 Editor: 마루[maru]
간 밤에 갑자기 뽀로롱 날라온 미투데이 초대 메일에 한 번 놀랐다.
미투데이 초대장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지 그것이 궁금 해졌다.
메일의 내용을 살펴보니 아르덴스크님의 미투데이 관련 포스트 댓글에서 보고 초대를 해준거라고 했었다.

메일까지 보내주셔서 무지 감사하는 마음으로 초대장을 요청했고, 새로운 경험을 위한 항해를 시작하는데 오픈되지 않는 상황에서 초대에 의해 서비스가 되고 있는 상황이니 많은 유저들이 경험을 하지 못한다는 아쉬움이 있었다.

본론에 앞서 초대를 해 준 Curtis님께 감사를 드린다.

몇 분의 블로거가 올려놓은 미투데이에 관한 정보를 토대로 초대에 승인을 하고 접속을 시도했었다. 메인화면이 열리고 오픈창이 열리면서 예시한 내용처럼 입력을 하라고 열심히 했었다. 모두 입력하고 확인을 누르고 보니 "designlog.myid.net" 계정인지 서버인지 정보를 찾을 수 없다는 안내문구만 얼굴을 내밀었다.

3번, 4번 시도하다보니 슬슬 열받기 시작하는데, 잠시 쉬고 다시 해보자는 마음으로 차 한잔 마시고 다시 시도하니 결과는 마찬가지다. 어디 상세한 매뉴얼도 없고,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초대해 준 Curtis님께 이유를 묻는 메일을 보냈었다. 오늘 아침에 답변 메일이 도착했다. 원인은 Myid.net에 OpenID를 먼저 개설한 다음 절차에 따라야 한다고 했다.
결과는 접속성공! 그런데.. 도무지 어디서 부터 시작을 해야할지 모르겠다.

[디자인로그의 미투데이 홈]
http://me2day.net/designlog/

일단은 관리모드로 넘어가서 기본정보를 설정하고 안내화면에 제시되는 대로 기본기능들을 숙지하고, 몇개의 코멘트를 남겨 보았다. 내 페이지에서는 별 다른 문제없이 잘 돌아가는것 같았다. 좀 더 꼼꼼한 점검을 해보았다.

전체적인 컨셉은 간결하게 단문의 코멘트로 미투데이가 강조하는 바와 같이 바쁜 블로거를 위한 블로깅의 즐거움을 주려고 함에 주안점을 둔 것 같다.

단문의 코멘트 순환임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인 케이블통신에 의한 접속을 통해 경험한 바로는 페이지로딩이 딜레이되는 현상을 보이기도 한다.

코멘트에 태그를 공백으로 구분하여 입력해 본 결과 일부 글자들이 정상적으로 보이지 않는 현상을 보이는데, 전체 태그가 비정상적이라면 언어코딩상의 문제라고 볼 수 있겠지만, 이렇게 부분적인 태그깨짐 현상은 어떻게 이해를 해야할 지 난감했다. 물론, 베타테스터의 리플에 의해 의견이 수렴되고 빠른 개선은 이루어 질것으로 생각된다.

관리모드에서 블로그로 내보내기 기능은 아주 유용한 기능으로 생각했다. 쉽게 이야기 하자면 미투데이의 코멘트가 API기능을 통해서 블로그로 내보내진다는 것이다. 관련 포스트를 검색해 보니 몇 몇 블로거는 성공을 한 것 같다. 개인적으로 티스토리를 사용하는데 2차 도메인으로 연결을 한 경우에는 미투데이에서 정상적으로 반응을 하지 않는것 같다. 티스토리가 2차 도메인을 지원하고 있는것은 익히 알려진 바이고, 어차피 티스토리 API를 지원하기도 했다면 좀 더 세심하게 배려를 위해 기본적인 테스트는 거쳤어야 하지 않았었나 하고 생각해 본다.

예상외로 미투데이는 플톡가 더불어 차원이 다른 새로운 서비스로 최근 들어 수 많은 블로거들이 관심대상이 되고 있다. 예비사용자들이 큰 기대를 가지고, 기다리고 있는 만큼 큰 실망은 하지않도록 좀 더 많은 검증과 테스트 아울러, 기본 매뉴얼을 숙지가 용이하도록 하고, FAQ를 통한 상호 소통의 고리를 튼튼히 하여, 미투데이가 제대로 발전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노력하고 그동안 쏟아부은 열정이 헛되지않고 높이 평가되기 위해서는 좀 더 뜸을 들이는 시간이 필요할지라도 제대로 차려진 만찬을 내 놓아야 할 것이다.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테스팅이 이어지겠지만, 지금까지 점검해본 결과로는 아직은 미흡함이 많다는것이 결론이다. 앞으로, 어떻게 개선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리 기능과 운영 시스템이 차별화되어 있고, 가능성이 풍부하다고 하더라도 사용자를 위한 기본적인 배려를 염두에 두지 않았다면, 일시적인 호기심은 불러올 줄은 모르지만 장기적으론 사용자로 부터 외면을 당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하고서 미투데이 한 번 더 변화를 모색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첫 경험담을 마무리 한다.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BlogIcon 르아 2007.03.17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남들이 yes라고 할 때 혼자 no라고 말했다간 매장당하겠지만 미투데이랑 플레이톡 둘 다 -_-; 사람들 인기를 오래 독차지 할 수 있는 서비스는 못 될 것 같습니다. 후, 필명이라도 감춰둬야지(...)

  2. BlogIcon S2day 2007.03.17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루머로 바꾸십시오 :D
    그냥 간단히 소통의 도구일뿐입니다. 너무 매달려서 하면 손해보는게 많지요-_-;;; 오래 붙잡고 있음 피곤할뿐입니다.

    • BlogIcon 마루[maru] 2007.03.18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것도 아주 괜챦은 방법인것 같습니다.
      소통의 도구. 그 자체로 흡수하는것이 좋겠죠.
      애써 매달릴 필요는 없다는것에 공감합니다.
      즐거운 블로깅 되세요

  3. BlogIcon 학주니 2007.03.18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뭔가 색다른 서비스같았지만 뭐랄까요 뭔가가 부족한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미투데이는 아직 모르겠고 플톡은 그저 실시간 덧글 시스템정도의 느낌이랄까..

  4. BlogIcon 기수열외 2007.03.18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음..플톡에서 마루님 봤습니다 ㅎㅎㅎ

    • BlogIcon 마루[maru] 2007.03.18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 밤에 플톡은 어떻게 돌아가나 경험할려고 가입해 보았습니다. 미투데이 보다는 빠른 반응과 상호 소통이 공개된 상태라 모르겠지만 아주 인상적 이였습니다.
      새로운 댓글문화의 탄생이라고 예상이 됩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