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IP추적에 관한 오해

분류: Digitial News/PC Tech and Tip 작성일: 2007.02.01 17:30 Editor: 마루[maru]
대개의 경우, 컴퓨터에 탁월한 재주를 가지고 있는 지인들을 통해서 사이트나 블로그에 장난치는 사람들의 IP를 추적해서 개인적인 대응을 할 수 있다고 하지만 사실상 이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물론, 해커가 해킹 툴을 이용해서 IP를 분산하는 ISP업체의 IP할당기록을 훔쳐보지 않는 이상 보통의 인터넷 사용자라면 정확하게 어느지역에서 언제 접속을 시도했는지 그 근거를 추적할 방법이 없는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한국 인터넷 진흥원에서 말하는 [IP추적에 관한 오해]라는 타이틀의 글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IP주소를 할당하고 관리하는 인터넷주소자원관리기관으로 IP주소를 추적할 수 있는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IP주소는 할당 체계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이 ISP(인터넷서비스제공자)에게 할당하며 ISP는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등 고객에게 다시 할당합니다.

Whois 서비스는 ISP가 고객에게 할당한 IP주소 사용정보를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등록한 경우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고정 IP주소인 경우 추적하고자 하는 IP주소가 어느 회사나 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지 whois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나, 실제 IP주소 사용자를 파악하기 위하여 그 회사나 기관에 연락하여도 대부분 일반인에게 알려주지 않습니다.

유동 IP주소인 경우 추적하고자 하는 IP주소뿐만 아니라 접속 일시, 페이지 주소 등 추가정보가 필요합니다. 이런 정보들은 해당 ISP나 포털 등을 통해야 파악 가능하나 고정 IP주소와 마찬가지로 일반인에게는 상기 정보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결론적으로 수사기관 등을 통하지 않고 개인이 IP주소 사용자를 추적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정말 제대로 된 IP추적은 수사기관을 통해 ISP나 포탈등에 공식적으로 의뢰하지 않은 이상 불가능 하다는 이야기로 받아들여 진다.

예전에 윈도우에 위치까지 추적할 수 있다는 IP추적 프로그램이 공개되었던 적이 있었지만, 추적자가 필요로 하는  최종 목적지는 추적이 불가능 했고, 오픈된 마지막 분할지점까지 추적이 되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 가장 근접지역까지 IP추적조회 정보 검색할 수 있는 곳은 다음과 같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의 Whois 검색 바로가기



 
신고
※글에 대한 여러분 의견을 남겨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1. Favicon of http://www.acoc.co.kr/surace BlogIcon 아르 2007.02.01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전화선 모뎀 사용자들은, 어디서 할당받는걸까요...; 각 지역 한국통신 사업부? '';

    • Favicon of http://www.designlog.org BlogIcon 마루[maru] 2007.02.01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화선의 경우는 해당 전화국까지 추적이 가능하지 않을 까요?
      할당된 IP와 전화번호가 연동된다면 전화번호까지 추적이 되겠지만 전화국에 물어볼까요?^^

  2. Favicon of http://www.serverinfo.pe.kr BlogIcon insideapple 2007.02.01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krnic 에서 조회하는 IP는, 실제 인터넷에 접속한 컴퓨터에 할당된 IP가 맞기는 하나,.
    그것은 해당 IP를 할당받은 ISP 정보일뿐이며,.
    대부분 DHCP에서 할당된거 라서 해당 IP가 할당된 ISP에 문의하면 어느지역에 할당된 것인지 알려줍니다.
    그러나, 실제 어떤 컴퓨터에서 해당 IP를 할당받아 갔는지는 ISP 의 DHCP 서버의 할당 정보에 접속회선정보 및 맥어드레스 를 저장/조회 한다면 추적은 가능합니다..^^
    내용처럼, 공식적으로 요청하지 않은 이상, 현실적으로 일반인이 추적하기는 어렵죠...^^

  3. Favicon of http://www.ohyung.net BlogIcon Ohyung 2007.02.01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PC방이라면 또 사정이 달라지겠죠 ^^

  4. Favicon of http://widelake.net BlogIcon 너른호수 2007.02.01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유동IP의 물리적 위치를 알기 위해서는, 대개의 경우 DHCP를 통해 한정된 내역내에서이긴 하지만 임의 부여되는 유동IP의 특성상, 해당 IP가 실제로 할당된 시각과 결합하면 해당IP의 물리적 위치 또는 실 사용자를 알아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IP와 사용시간 정보를 결합하여 알아낼 수 있는 해당 IP의 물리적 위치 혹은 실 사용자의 정보를 "통신자료"라 하여, '전기통신사업법' 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에관한법률'에 의해 해당 정보의 제3자 제공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예외가 되는 경우는 오직 수사기관, 사법기관에서 범죄수사 및 국가안보 목적으로 법률적 절차를 통해 해당 정보를 소유하고 있는 ISP/OSP에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경우만 인정됩니다.

    따라서 일반인이 ISP/OSP에 연락하더라도, 또 요청자가 실제 피해자라 하더라도 ISP/OSP에서는 절대 정보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이런 절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IP추적이라는 말이 너무 남용되는 것 같아 걱정입니다. ^^

    * 참고로, 계정 아이디, 개인 신상정보를 토대로 해당인이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시각 및 아이피가 결합된 로그 정보는 "통신사실확인자료"라 하여 '통신비밀보호법'에 의해 통제됩니다. 이 정보는 사법, 수사기관에서도 법원의 요청 허가서를 발부받아야만 ISP/OSP에 요청할 수 있으며, '통신자료'보다도 더 엄격하게 관리됩니다.

    * 제가 회사에서 담당하는 분야라 조금이나마 남겨봅니다. ^^

  5. 2007.02.08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비밀댓글입니다


우드스